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보훈에는 국경 없다, 혈맹 바탕으로 상생 발전에 노력”

백선기 칠곡군수, 한미동맹 강화 노력으로 주한 미국 대사관 감사장 받아

크리스토퍼 델 코소 주한미국대사 대리는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미국대사관에서 백선기 군수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고 한미친선 증진을 위한 의견을 교환했다. 칠곡군 제공

백선기 경북 칠곡군수가 6.25 참전 미군 장병의 희생과 헌신을 재조명하고 한미동맹 강화를 위한 노력으로 주한미국대사관으로부터 감사장을 받았다.

크리스토퍼 델 코소 주한 미국대사 대리는 지난 6일 서울 종로구 미국 대사관에서 백 군수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고 한미 친선 증진을 위한 의견을 교환했다.

백 군수는 6·25전쟁 당시 자고산 303고지에서 북한군에게 포로가 돼 무참하게 학살 당한 미군 장병 41명을 추모하기 위해 2017년 ‘한미 우정의 공원’을 조성하고 미군 부대와 매년 추모 행사를 개최했다.

또 마산·왜관·영천·포항 일대를 잇는 ‘워커 라인’을 성공적으로 사수해 인천상륙작전을 가능하게 만들었던 미 육군 워커(Walker) 중장의 손자 샘 워커 2세를 초청해 ‘명예 군민증’을 수여했다.

이와 함께 1950년 8월 ‘낙동강방어선 전투’ 중 실종된 엘리엇 미 육군 중위의 자녀를 초청해 가족을 위로하는 추모 행사도 마련했다.

백 군수는 70여 년 전 미군 장병의 희생을 재조명 하는 것은 물론, 지역에 주둔 중인 미군 부대와 ‘우호 교류 협약’을 체결하는 등 상생 발전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2013년부터 열리고 있는 ‘낙동강 세계 평화 문화대축전’에서 미군 부대 ‘캠프캐럴’ 장병의 공연 무대를 마련해 지역 주민들과 소통과 유대를 강화했다.

이밖에 에드워드 제이 블랑코 전 대구기지 사령관과 맺어온 남다른 친분을 바탕으로 도시 미관을 훼손하던 미군 부대 원형 철조망을 시야를 방해하지 않는 직선 형태의 신형 철조망으로 교체하고 미군 부대 취수장 이전을 위해 힘을 모았다.

크리스토퍼 델 코소 대사 대리는 “칠곡군 초등학생이 미군 유해를 찾아 달라는 편지를 쓰는 등 한미 친선 증진을 위한 군수님의 노력에 감사 인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이에 백 군수는 “대사님은 칠곡군 보훈 사업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고 따뜻한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주셨다”며 “보훈에는 국경이 없다는 신념으로 참전 용사의 희생과 헌신을 알리는 일에 적극 앞장설 것”이라고 밝혔다.

백 군수는 또 “칠곡군은 6·25전쟁 당시 미군 희생이 그 어느 지역보다 큰 지역”이라며 “대한민국 속담에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말이 있다. 혈맹의 힘을 바탕으로 상생 발전을 위해 힘을 모아 나갈 것”을 당부했다.

칠곡=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