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청소년 방역패스’ 결사 반대 청원글, 30만명 돌파

7일 광주 북구 운암도서관 중앙 현관문에 정부 특별방역대책 후속조치에 따른 도서관 방역 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의무적용 안내문이 설치돼 있다. 사진 광주 북구 제공

정부의 ‘청소년 방역패스’ 지침에 반대한다는 견해를 밝힌 고등학교 2학년생의 국민청원 글에 30만명이 넘는 인원이 동의했다. 지난 5일 청와대 답변 기준인 20만명 동의를 받은 지 이틀 만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자신을 대구에 거주하는 고등학교 2학년생으로 소개한 청원인이 지난달 26일 올린 ‘백신패스 다시 한번 결사반대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 글은 7일 오후 5시 40분 기준 30만5372명으로 집계됐다.

앞서 정부는 지난 3일 발표한 특별방역대책에서 8주간의 준비 기간을 거쳐 내년 2월부터 식당·카페·학원·도서관·독서실 등 다중이용시설에 ‘청소년 방역패스’를 적용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소년 방역패스 대상은 만 12~18세 청소년으로 2003년 1월 1일생(현재 고3)부터 2009년 12월 31일생(현재 초등 6학년)까지다. 올해 고등학교 2학년이라 밝힌 청원인은 내년 2월부터 방역패스 적용대상이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원인은 “백신 부작용에 대한 불안 때문에 1차조차 아직 맞지 못하고 있는 상황인데, 왜 이렇게 백신패스 확대에만 혈안이 되어 있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백신패스는 미접종자들의 일상생활권을 침해하는 대표적인 위헌 정책이나 다름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PCR 음성확인서의 유효기간은 고작 48시간이다. 앞으로 백신 미접종자가 일상생활에 지장을 받지 않기 위해서는 이틀마다 고통스럽게 코 쑤셔가며 검사받아야만 한다는 것인데, 누가 이런 정책을 좋아하겠느냐”고 토로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안전성 높고 검증된 백신 나오기 전까지는 절대 위험한 백신을 고통스럽게 맞을 생각이 없다”며 “인권 침해이자 대표적인 위헌”이라고 적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