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온플릭’ 합류 한화생명, 유망주 위주 로스터 발표

한화생명e스포츠 1군 선수단. 한화생명 제공

한화생명e스포츠가 유망주 위주로 로스터를 꾸려 내년 대회를 임한다.

한화생명은 7일 ‘리그 오브 레전드(LoL)’팀 2022년 로스터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샌드박스의 돌풍을 이끈 ‘온플릭’ 김장겸을 비롯해 ‘카리스’ 김홍조, ‘삼디’ 이재훈이 새롭게 팀에 합류했다.

이로써 한화생명은 ‘두두’ 이동주(탑), 김장겸, ‘윌러’ 김정현(이상 정글), 김홍조(미드), 이재훈(원거리딜러), ‘뷔스타’ 오효성(서포터)으로 내년을 보내게 됐다.

한화생명은 이번 리빌딩에 대해 “장기적으로 팀이 성장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강팀을 만들 원년으로서 새로운 도전의 한 해”라고 밝혔다. 이번에 계약한 선수들과 대부분이 다년 계약했다고도 첨언했다.

또한 2군 및 육성군에 박세호 코치와 김지영 코치가 합류해 유망주를 발굴한다.

김상호 한화생명 사무국장은 “다가올 2022 시즌은 도전적인 한 해가 될 것”이라면서 “지속 가능한 강팀이 되기 위해 새로운 선수들과 더 건강하고 미래지향적인 방향으로 도전하며 결과를 만들어 나갈 계획인 만큼, 팬 여러분들의 더 많은 응원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