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오미크론, 아동 사망, 위중증 최다까지… 악화일로

대학가 감염 경보
주말효과에도 확진 5000명 육박

7일 오전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선별검사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위해 대기하고 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가 서울 대학가에 침투하면서 기말고사와 겨울 계절 학기를 앞둔 캠퍼스에 비상이 걸렸다. 주말 검사수 감소 여파가 지속되는 상황에도 불구하고 신규 확진자는 5000명에 육박했다. 역대 두 번째로 많은 하루 사망자가 보고된 가운데 기저질환을 앓던 10세 미만 아동도 1명 숨졌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7일 0시 기준 오미크론 확진자는 전날보다 12명 늘어 누적 36명이 됐다고 밝혔다. 확정 검사를 기다리는 역학적 관련 사례도 6명 늘었다. 이들 중 위중증은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특히 인천, 경기도, 충북에 이어 서울로도 오미크론이 유입됐다.

의심 환자로 분류됐던 경희대와 한국외대, 서울대 외국인 유학생 3명이 동시에 오미크론 사례로 확정됐다. 비상이 걸린 확진자 소속 대학들은 강의를 비대면으로 전환하거나 기숙사생 대상 진단 검사를 요청하는 등 방역 강화에 나섰다.

오미크론 공기 전파에 대한 두려움도 커지고 있다. 홍콩에서 호텔 투숙객 두 명이 접촉 없이 잇따라 오미크론에 확진돼 공기 전파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이다. 이에 박영준 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오미크론 이전에도 코로나19 바이러스는 3밀(밀접·밀집·밀폐) 환경 등 특정 상황에서 공기를 매개로 전파될 수 있다고 알려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4954명으로 화요일 발표 기준 최다치를 기록했다. 이는 전주 같은 요일보다 1922명 급증한 수치다. 수요일부터 확진자가 늘어나는 기존 패턴을 고려하면 8일 신규 확진자는 다시 5000명을 훌쩍 넘길 가능성도 크다.

사망자도 지난 4일(70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64명이 보고됐다. 여기엔 10세 미만 아동 한 명도 포함됐다. 해당 아동은 기저질환을 앓던 중 지난 2일 코로나19에 확진됐고 이후 의료기관에서 입원치료를 받다가 숨졌다. 국내에서 10세 미만 아동이 코로나19에 걸려 숨진 사례는 두 번째다.

위중증 환자는 774명으로 종전 최다 기록을 경신했다. 병상 확충 행정명령이 점차 효과를 보이며 중증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전국 78.2%로 낮아졌지만 여전히 긴급 위험도 평가 시행 기준인 75%를 넘겨 위험 수위에 형성됐다.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고령층 감염과 중증 환자가 많아지면서 병상 여력이 갈수록 줄어드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수도권 의료 대응 여력을 확보하기 위해 남양주 한양병원과 혜민병원을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으로 지정했다. 이들 병원에는 중증·중등증 병상을 포함해 총 600여개의 코로나19 병상이 설치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 “앞으로 4주가 결정적 시기”라며 “정부는 (이번) 특별방역대책의 성공에 K-방역의 성패가 걸려있다는 각오로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방역패스 확대와 관련해선 “백신이 가장 효과적인 방역 수단이라는 것엔 이론의 여지가 없다”고 강조했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