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대통령, 12일 호주 국빈방문…청와대 “방역 만전 기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월 3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양자회담장에서 열린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의 정상회담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2일 3박4일 일정으로 호주를 국빈 방문한다고 청와대가 7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호주 방문 기간 스콧 모리슨 총리와 만나 글로벌 공급망과 탄소중립 문제에 대해 논의하고,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지지와 협조를 당부할 예정이다.

12일 출국하는 문 대통령은 13일 수도 캔버라에서 모리슨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는다.

이어 데이비드 헐리 호주 연방총독 내외가 주최하는 국빈 오찬에 참석하고, 오후에는 전쟁기념관 및 한국전쟁 참전기념비를 방문한다. 이후 한국전 참전용사들을 초청해 만찬을 가질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14일 시드니로 이동해 앤서니 알바니스 호주 노동당 대표를 면담한다. 또 마가렛 비슬리 뉴사우스웨일주 총독 내외가 주최하는 오찬에 참석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월 31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센터 양자회담장에서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와의 정상회담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어 호주 경제인들과 ‘핵심 광물 공급망 협력’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날 오후엔 모리슨 총리 내외가 주최하는 국빈 만찬에 참석한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한·호주 수교 60주년에 이뤄지는 이번 국빈 방문은 한국전에 파병한 전통적 우방이자 민주주의와 인권, 시장경제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호주와의 관계를 포괄적 전략동반자 관계로 격상해 더욱 심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 대변인은 또 “원자재와 핵심 광물 등에 대한 안정적인 공급망을 구축하고, 탄소중립 기술과 수소 경제, 광산, 우주 및 사이버 등 미래 핵심 분야에서의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호주의 지지를 재확인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선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이 확산 중인 호주를 문 대통령이 방문하는 게 부적절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호주는 우리 대표단의 안전 확보를 위해 방역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는 입장을 전해 왔다”며 “우리나라 역시 대규모 행사를 지양하고 대표단의 이동을 제한하며 일정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호주와 중국이 외교적 갈등을 빚고 있는 것에 관해서는 “호주와 중국 모두 우리에게 중요한 국가”라며 “양국과 우호 관계를 잘 유지하기 위해 다방면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