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요소수, 8일부터 인터넷서 산다… 하루 20ℓ 한정 구매

사진=연합뉴스

8일부터 주유소뿐 아니라 온라인에서도 요소수를 살 수 있게 된다. 일일 구매 가능 용량은 아이디 1개당 최대 20ℓ다.

정부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억원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제27차 요소수 수급 관련 범부처 합동 대응 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온라인 판매되는 요소수는 완제품 형태로 수입된 물량이다. 인터넷을 통해 요소수를 팔 때는 구매자 아이디 1개당 하루 20ℓ까지 판매할 수 있도록 제한했다. 더 많은 수요자에게 구매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국내에서 생산되는 요소수는 지금과 마찬가지로 주유소를 통해 유통된다. 주유소에서는 승용차에 한 번에 최대 10ℓ, 화물차 등에 최대 30ℓ까지 요소수를 판매할 수 있다.

정부는 “마트를 통한 요소수 판매, 국내 생산 요소수의 온라인 및 마트 판매 등으로 판매처를 단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입업체의 요소수 재고는 현재 약 690만ℓ이며, 이달 중 약 700만ℓ가 추가로 수입될 예정이다.

이미 도입됐거나 앞으로 도입될 예정인 차량용 요소는 지난달 1158t, 이달 1만8800t, 내년 1월 1만3704t, 내년 2월 이후 1만4720t 등 총 4만8382t(7.6개월분)이다.

정부는 “향후 6개월 이상 수급에 문제가 없을 만한 물량이 차례로 들어올 예정”이라며 “수입 요소수 온라인 판매, 정보공개 대상 확대 등을 통해 질서 있는 정상화를 추진하고 중장기 위험 요인을 지속해서 관리하면서 공급망 전반을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