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인천 흉기난동, ‘여경’ 문제 아냐…진압 무기 필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7일 저녁 서울 마포구 홍익자율방범대를 찾아 대원들과 함께 순찰을 하던 중 마포경찰서 홍익지구대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7일 인천 흉기 난동 사건에 대해 “여경이냐 아니냐의 문제가 아니다”며 현장 상황에 따라 경찰이 진압 장비를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이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와 함께 서울 마포구 홍익자율방범대를 찾아 일대 주택가와 상가 지역을 약 30분 동안 순찰했다.

윤 후보는 방범 순찰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범죄 진압과 장비 사용에 있어서 시민의 안전을 위해 현장 경찰의 상황 판단을 존중해야 할 제도적 필요가 있다”며 “예산을 아끼지 않고 적극 지원해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여경 무용론’으로 번진 인천 흉기 난동 부실대응 논란에 대해서는 “그건 여경이냐 아니냐의 문제가 아니다”며 “만약에 범죄자가 완력이 대단한 사람이라면 남자 경찰도 자기 완력으로는 제압이 안 된다”고 했다.

그는 “경찰이 전부 무술 고단자라고 할 수도 없고, 그런 상황에서는 당연히 남자 경찰이든 여자 경찰이든 적절한 진압 장비를 상황 판단에 따라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장비 사용을) 사후에 맞았나 틀렸나 판단하는 것은 현장 상황을 더 존중해야 한다고 보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진압용 무기 사용에 대해선 “권총은 범죄자에게 치명적일 수 있는데, 지금은 테이저건이라든지 상대방에 치명상을 주는 일은 확실하게 줄이는 첨단 장비가 많이 나와 있기 때문에 예산 지원을 통해 확보해야 한다”면서 “우리가 신고를 왜 하겠나. 와서 진압해달라고 하는 건데 맨몸으로 그게 되겠나”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홍익지구대 지구대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평소에 훈련을 많이 시켜서 경찰뿐만 아니라 시민의 안전을 위해 부득이하게 (무기를) 사용하게 될 때는 교육 훈련을 해서 테이저건과 가스총 같은 경우는 적극적으로 써야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이준석 대표도 “최근 경찰공무원 대응 과정에서 대응 미진이라는 말이 나오는데, 경찰의 역량이라기보다 근무하면서 적극적 상황 대처가 어려운 원인이 있다면 야당으로서 해소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윤석열 코로나 공약 2호 “메르스 때처럼 병동 다 비우겠다”
윤석열 “아내, 패션 조언해주다 포기…예능 소질있다고”
노재승 ‘5.18 발언’ 논란에…尹 “제가 논평할 필요 없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