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연 옹호한 모교 교사, 알고보니 졸업 7년후 부임”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 국회사진기자단

혼외자 논란에 휩싸인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을 옹호하는 글을 작성했던 모교 교사가 조 전 위원장 졸업 7년 후 부임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부산교육청 확인 결과 조 전 위원장은 2000년 2월 부산의 한 고등학교를 졸업한 반면, 조 전 위원장 옹호글을 올린 교사 A씨는 해당 학교에 2007년 부임했다고 7일 조선일보가 보도했다.

교사 A씨는 이 같은 사실을 시인하며 “동료 교사들에게서 들은 이야기다. 없는 사실을 지어내 말한 것은 아니다”라고 매체에 해명했다. 조 전 위원장과는 2008~2009년쯤 한 강연을 계기로 알게 돼 이후 계속 연락을 해온 사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A씨는 페이스북에 조 전 위원장의 학창시절에 관해 생생한 묘사를 담은 글을 게재했다. 지난 6일 이 글을 양태정 더불어민주당 선대위 법률지원단 부단장이 “A선생님이 쓰신 조동연 교수에 관한 글이다. 저에게는 큰 감동과 울림을 주는 글”이라며 본인 페이스북에 공유해 널리 퍼졌다.

‘잠 못 이루게 하는 졸업생 J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에서 A씨는 “(조 전 위원장은) 작은 체구의 여학생이었다. 어려운 가정 형편 속에서도 학교생활을 모범적으로, 능동적으로 했다”고 적었다. 또 “인성, 학업, 교우관계, 무엇 하나 흠잡을 데 없는 아이였다. 모든 교사가 그를 아꼈고, 어려운 환경에 굴하지 않고 자신의 꿈을 이루어가길 응원했다”며 그의 학창시절을 직접 목격한 듯 표현했다.

A씨는 또 “특히 나와 페친(페이스북 친구) 관계인 일부 지식인이 전남편과 강용석의 주장에 기대어 조동연을 함부로 재단하고 충고하는 것을 보며, 깊은 슬픔과 비애를 느꼈다”라며 “너는 조동연에 대해 그리 함부로 말해도 좋을 만한 도덕적인 삶을 살았는가? 나는 그렇지 못하다. 나는 나 자신보다 조동연을 훨씬 더 믿는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나는, 당신을 믿고 응원한다. 사생활이 들추어진 것으로 인해 그대에게 실망한 것 없으니 더 이상 ‘많은 분을 실망시켰다’며 사과하지 말라. 우리는 이전 어느 때보다 더 조동연을 좋아하고 지지하게 되었다”고 덧붙였다. 해당 글은 7일 낮 A씨 페이스북에서 사라졌다.

조 전 위원장은 혼외자 논란에 대해 불륜이 아니라 성폭행으로 인해 원치 않는 임신이었다는 입장을 밝힌 상황이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