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언론 “손흥민 코로나 확진…토트넘 8명 감염”

손흥민(29)이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영국 현지 보도가 나왔다.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으며, 손흥민(29)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다만, 구단의 공식 발표가 나온 것은 아니다.

영국 매체 풋볼 인사이더는 7일(한국시간) “손흥민이 토트넘에서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8명의 선수와 코치 중 1명”이라고 보도했다.

앞서 풋볼런던 등 현지 매체들은 토트넘에서 여러 선수와 코치가 코로나 양성 반응을 보였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풋볼인사이더는 토트넘 소식통을 인용해 손흥민 외에 루카스 모우라, 벤 데이비스, 에메르송 로얄, 브라이언 힐, 크리스티안 로메로 등이 코로나에 감염됐다고 보도했다. 코치진 가운데는 라이언 메이슨, 크리스티안 스텔리니 코치가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한다.

매체는 “토트넘에서 추가적인 대규모 검사가 있을 예정이며, 구단은 최대 3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했다.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는 영국 정부의 방역 지침에 따라 10일 동안 자가격리해야 한다. 이 경우 토트넘이 향후 치를 3경기에 뛰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

토트넘은 오는 10일 스타드 렌(프랑스)과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를 시작으로 12일 브라이튼 원정 경기, 17일 레스터시티 원정 경기를 연속해서 치른다.

손흥민은 지난 10월에도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으나, 추가 분석 결과에 오류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