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카야 먹튀 커플, 돈내고 사과”…점주가 전한 후기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광주광역시의 한 식당에서 음식을 먹은 뒤 돈을 내지 않고 도망갔던 커플이 뒤늦게 점주에게 음식값을 지불한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7일 ‘고맙습니다. 회원님들 덕분에 연락받았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작성자 A씨는 자신이 ‘먹튀’ 논란이 일었던 이자카야(일본식 주점)의 점주라며 사건 당사자 B씨로부터 음식값을 받았다고 전했다.

A씨는 B씨가 보낸 문자메시지도 공개했다. B씨는 “불미스러운 일을 만들어 죄송하다. 제가 한 번 더 확인을 해야 했는데 영상을 보니 충분히 오해할 만한 것 같다”라며 “의도적으로 먹튀를 계획하고 한 일은 절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이어 “여자분도 아마 그런 의도가 있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서로 처음 만나는 자리였는데 어떻게 먹튀를 계획하고 작당 모의를 하여 그런 일을 벌일 수 있겠느냐. 아마 당시 서로 의사소통에 오류가 있었던 것 같다”라고 해명했다.

A씨는 “보배드림 회원님들 덕분에 영상 속 남자분에게 연락을 받았다”며 “5만원 입금을 받아(3000원 거슬러드림) 여기서 이 일을 마무리하려 한다”고 했다.

이어 “일이 잘 해결된 만큼 소액이지만 돈을 조금 더 보태 광주 미혼모 단체에 20만원을 기부했다”며 “하루도 안 된 시간에 일을 해결할 수 있도록 도와주셔서 감사하다. B씨에게 더는 피해가 가기를 원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앞서 A씨는 지난 6일 한 커플이 4만7000원어치의 술과 안주를 먹고 계산을 하지 않은 채 사라졌다며 보배드림에 CCTV 영상을 공개했다. 당시 A씨는 “커플이 밖으로 나가기 전 놓고 가는 소지품이 없는지 테이블 위와 바닥을 점검하는 치밀한 모습에 화가 났다”고 전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소지품챙겨 팔짱끼고 유유히…이자카야 ‘먹튀’커플 [영상]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