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차 노조, 2년 만에 다시 ‘강성 집행부’ 들어선다

1998년 현대차 정리해고 반대 투쟁 인물 노조지부장 당선


현대자동차 노조지부장 선거에서 안현호(56) 후보가 당선됐다. 과거 민주노총 금속연대 수석부위원장을 지내고 1998년 현대차 정리해고 반대 투쟁을 이끈 강성 노선의 인물이다.

현대차 노조는 9대 임원(지부장) 선거 결과 결선투표를 거쳐 안 후보가 2만2101표(53.33%)를 얻어 권오일(1만9122표, 46.14%) 후보를 누르고 당선됐다고 8일 밝혔다.

투표에는 전체 조합원 4만8749명 중 4만1444명(투표율 85.02%)이 참여했다.

안현호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9대 지부장 당선자. 금속노조 현대자동차지부

앞서 지난 2일 열린 1차 투표에선 안 후보와 권 후보를 비롯한 강성 성향의 후보 3명과 실리파로 분류되는 현 지부장 이상수 후보가 대결한 끝에 안 후보가 1위, 권 후보가 2위를 차지했다. 과반 득표자가 없어 두 사람 사이 결선 투표가 진행됐고, 안 후보가 다음 지부장으로 확정됐다.

현대차 노조는 실리 노선을 추구한 이경훈 5대 지부장이 2013년 12월부터 2년간 이끈 이후 2015~2019년까지 4년간 두 번에 걸쳐 연속 강성 노선 지부장이 당선된 바 있다. 그러다 2019년 실리 성향의 현 지부장(이상수)이 당선됐으나, 2년 만에 다시 강성 지부장 당선으로 강경 노선의 집행부가 들어서게 된 것이다.

안 당선인은 이번 선거에서 상여금 전액 통상임금 적용, 식사 시간 1시간 유급화, 정년 연장, 일반직과 여성 조합원 처우 개선, 4차 산업혁명 고용 대책 마련 등을 내걸었다.



안 당선인 임기는 오는 2022년 1월 1일부터 2년간이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