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정현, 결혼 3년만에 임신 “입덧 심해…어머니들 존경”

이정현 유튜브 캡처

가수 겸 배우 이정현(41)이 결혼 3년 만에 임신 소식을 전했다.

이정현은 7일 유튜브 채널 ‘이정현의 집밥 레스토랑’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저희 가정에 새로운 식구가 찾아왔다”며 “사랑스러운 아기가 찾아왔다”고 밝혔다.

이정현은 “그동안 입덧이 너무 심해서 유튜브 업로드를 못 해 드렸다”며 “물도 못 마시고, 밥도 못 먹고 너무 힘들었다. 이 세상의 어머니들이 얼마나 존경스럽고 위대한지 다시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제가 임신 중기에 접어들었는데, 아직도 입덧이 조금 남아 있다”며 “새로운 영상을 업로드하는 데는 시간이 좀 더 필요할 것 같다”고 했다.

이정현은 2019년 세 살 연하의 의사와 결혼했다. 그는 “내년에는 영화 두 편 (개봉을) 앞두고 있고, 새로운 촬영도 앞두고 있다”며 “내년에도 활발한 활동을 보여드릴 테니 많은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