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비아그라의 대반전…“치매 발병 69% 낮춰”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성분명: 실데나필)가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UPI통신은 6일(현지시간) 미국 클리블랜드 클리닉(Cleveland Clinic) 유전체 의학 연구소의 청페이슝 교수 연구팀이 비아그라와 치매의 관계에 관한 연구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연구진은 700여만명의 의료보험 급여 자료를 통해 비아그라 사용자와 비사용자의 치매 발생률을 컴퓨터 모델링을 통해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비아그라를 사용한 사람은 치매 발생률이 69%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관상동맥 질환(심장병), 고혈압, 2형 당뇨병 등 치매 위험과 연관이 있는 기저질환을 지닌 사람이 비아그라를 사용하면 치매 위험이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다만, 이러한 기저질환이 없는 사람도 비슷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비아그라 외에도 지금까지 치매 예방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알려진 혈압약 로사르탄, 딜티아젬, 당뇨약 메트포르민, 글리메피리드의 사용자와 비사용자의 치매 발생률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비아그라 사용자의 치매 위험은 로사르탄 사용자보다 55%, 메트포르민보다 63%, 딜티아젬보다 65%, 글리메피리드보다 64%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팀은 줄기세포 배양으로 만든 치매 환자의 뇌세포를 시험관에서 비아그라에 노출해봤다. 그 결과 뇌세포의 성장이 촉진되고 치매와 관련된 뇌 신경세포의 비정상 단백질 타우가 줄어드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신경세포 사이사이 공간에 있는 표면 단백질인 베타 아밀로이드와 신경세포 안에 있는 타우 단백질이 잘못 접혀 응집되거나 엉키면서 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두 가지 비정상 단백질을 줄이는 약이 그동안 개발됐지만, 임상시험에서 효과가 확인된 것은 아직 없다.

이 연구 결과는 영국의 과학전문지 ‘네이처 에이징’ 최신호에 실렸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는 비아그라와 치매 위험 감소 사이에 연관성을 입증한 것”이라며 향후 임상시험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