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아내, 패션 조언해주다 포기…예능 소질있다고”

예능 ‘옥탑방의 문제아들’ 출연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처. KBS 2TV 제공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정치는 물론 개인적인 주제들에 대해 허심탄회한 얘기들을 털어놨다.

윤 후보는 7일 방영된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KBS2)에 출연해 ‘검찰총장 사퇴한 지 8개월 됐고 대선 출마 선언한 지 5개월 됐는데 할 만하시냐’는 MC 김용만의 질문에 “어렵지만 하는 것이다. 할 만해서 하는 게 아니고 시작했으니까. 국민만 바라보고 간다는 마음으로 가는 것”이라고 답했다.

‘뭐가 제일 어렵냐’는 MC 김숙의 물음에 윤 후보는 “이렇게 예능 프로에도 나와야 되고 와서 옷도 갈아입고”라고 농담을 하며 웃었다. 이어 “훈수가 엄청 들어온다”면서 “처음에는 SNS로, 문자메시지로 몇백개씩 와서 아침저녁으로 네 시간씩 답장을 했는데, 요즘은 미안하지만 골라서 답한다. 시간이 없으니까”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아내 김건희씨를 언급하기도 했다. 패널들과 의상에 관해 이야기를 나누다가 ‘부인이 패션 조언을 안 해 주냐’는 질문에 “해주는데 내가 말을 잘 안 들어서 포기했다”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부인이) 예능에 나온 모습을 보고 ‘소질 있네’라고 했다”면서 웃음을 터뜨렸다.

윤 후보는 검사 시절 ‘석열이 형’으로 통했던 이유에 대해 “내가 9수를 했기 때문에 어린 선배들이 많았는데 친해지면 나이순으로 호칭을 정했다”고 밝혔다.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처. KBS 2TV 제공

‘왜 9수까지 하게 됐냐’는 질문에는 “그걸 알았으면 빨리 붙지 않았겠냐”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이어 “대학 다닐 때 친하게 지내던 친구들이 대부분 시험에 먼저 붙어서 판사, 검사, 변호사가 됐다. 술도 밥도 많이 사줬다”고 했다.

서울대 법대 출신이자 ‘사법시험 9수’ 일화로도 유명한 윤 후보는 자신만의 공부 비법에 대해 “재미없는 암기 과목은 낮에 하고 좋아하는 과목들은 밤에 하는 게 좋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그래도 너무 졸리면 자야지”라고 농담을 던지기도 했다.

평소 ‘원칙주의자’로 알려진 윤 후보는 “아버지 또한 원칙을 중요시하는 분이었다”며 “(대학 때) 공부 안 하고, 술 마시고 밤늦게 들어오다가 고무호스로 맞기도 했다”는 일화를 전했다.

식도락가이자 애주가로도 유명한 그는 “양장피에는 소주, 막걸리에는 식물성 안주, 소맥에는 치킨”이라며 남다른 식성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도 지난달 이 프로그램에 출연한 바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윤석열 코로나 공약 2호 “메르스 때처럼 병동 다 비우겠다”
윤석열 “인천 흉기난동, ‘여경’ 문제 아냐…진압 무기 필요”
노재승 ‘5.18 발언’ 논란에…尹 “제가 논평할 필요 없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