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파우치 “오미크론 ‘덜 심각’ 거의 확실…‘더 전파’ 확실”

오미크론 우려 더는 발언에 뉴욕증시 반등


미국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증상의 정도가 “거의 확실히” 델타 변이보다 더 심각하지 않다고 7일(현지시간) 말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수석 의학고문인 파우치 소장은 이날 AF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오미크론 변이의 초기 징후들을 볼 때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보다 더 나쁘지 않고 어쩌면 더 약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고 언급했다.

파우치 소장은 전파력에 있어서는 오미크론 변이가 “틀림없이 매우 더 강하다”고 한 반면 중증도에 대해서는 정확히 판단하기엔 몇 주가 걸릴 것이라는 전제하에 “거의 확실히 델타 변이보다 더 심각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또 “심지어 덜 심각할 수 있다는 기미도 있다”라며 “왜냐하면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추적 중인 일부 확진자 군을 보면 감염자 수와 입원 환자 수의 비율이 델타보다 낮은 것 같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남아공 인구가 젊은 쪽으로 편향돼 있어 입원 확률이 더 낮다는 점을 언급하며 남아공 데이터를 과잉해석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백신의 효능과 관련해서는 현재 나와 있는 백신으로 형성된 항체의 오미크론에 대한 효능을 시험한 연구실 실험 결과가 앞으로 며칠에서 1주일 새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현재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한 ‘최선의 시나리오’로 전염성은 더 강하지만 더 심각한 증세를 유발하지는 않고, 그 결과 입원 환자나 사망자의 증가로 이어지지 않는 바이러스라고 기대했다. 반면 최악의 시나리오는 전파력이 더 강할 뿐 아니라 더 중증 질환을 유발하고 그 결과 백신이나 기존 감염으로도 잘 둔화하지 않는 또 다른 재확산을 맞이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오미크론 코로나19 변이가 심각하지 않다는 평가가 이어지면서 이날 뉴욕증시 주요 지수는 강한 상승세를 보였다. 다우지수는 1.4%, S&P500은 2%, 나스닥은 3.2%나 급등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오미크론, 국내 공기전파 가능성…“식당서 스치고 감염”
파우치 “오미크론, 델타 보다 심각하지 않아”
“이틀 열나고 사흘간 피곤” 의사가 전한 오미크론 감염 후기
전문가들 “오미크론 감염증세 경미하지만 안심 일러”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