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관광 15개 공공기관, 관광산업 탄소중립 앞장

9일 ‘친환경 경영 공동결의 선포식’ 개최…‘친환경 추천 여행지’ 선정 등


한국관광 진흥정책을 이행하는 15개 공공기관 협의체 ‘전국관광기관협의회’(전관협)는 오는 9일 대전 컨벤션센터에서 ‘친환경 경영 공동결의 선포식’을 개최하고 관광산업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공동 사업들을 본격 추진한다고 한국관광공사가 8일 밝혔다. 15개 기관은 강원도관광재단, 경기관광공사, 경남관광재단, 경북문화관광공사, 광주관광재단, 대구관광재단, 대전마케팅공사, 부산관광공사, 서울관광재단, 울산관광재단, 인천관광공사, 전남관광재단, 전북문화관광재단, 제주관광공사, 한국관광공사이다.

선포식은 공공분야가 앞장서 2022년을 한국 관광산업의 탄소중립 실현과 국제사회의 기후변화 대응 노력에 적극 동참하는 원년으로 삼고 저탄소 친환경 여행을 확산한다는 취지에서 마련됐다. 결의안 주요내용으로는 관광산업 탄소중립 의제 지속 발굴 및 친환경 경영 확산 선도, 2050년 탄소중립 실현 로드맵 설정, 신재생 에너지 사용 확산 및 친환경 관광벤처기업 육성 등을 통한 저탄소 관광생태계 구축, 친환경 여행지 발굴 및 보존과 저탄소 여행문화 확산을 통한 지속가능한 관광의 실현 등이 포함된다.

전관협은 결의안 실행 사업의 일환으로 ‘친환경 추천 여행지(친·추여행지 : 친구에게 추천하는 친환경 여행지)’총 31곳을 선정했다. 선정 여행지들은 여행지 성격에 따라 탄소중립 실천 여행지(12곳), 친환경 가치 확산 여행지(11곳), 친환경 생태탐사 여행지(8곳) 3개 유형으로 분류되는데 선정은 RTO 및 지자체 추천과 관광·환경·생태 분야 전문가 자문을 통해 진행됐다. 여행지로서의 매력도, 친환경 여행 지속가능성, 친환경 여행 가치 확산 등을 평가기준으로 했으며, 전국 지역별 분포도 고려해 모든 국민들이 쉽게 방문할 수 있도록 했다.

친환경 추천 여행지 홍보와 대국민 인식 제고를 위한 온라인 이벤트도 실시되고 있다. 7~20일 친환경 여행 관련 OX퀴즈와 친환경 여행 슬로건 제안 이벤트가 진행되며 추첨을 통해 다양한 경품이 주어진다. 이벤트 참여 및 친환경 추천 여행지 정보는 공사 ‘대한민국 구석구석’ 누리집(korean.visitkorea.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관협 간사기관인 한국관광공사 김성훈 국민관광실장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친환경 경영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로, 우리 관광산업의 인식 전환이 시급하다”며 “2022년에는 친환경 여행 캠페인 규모를 보다 확대해 저탄소 관광생태계 구축을 위한 모든 이해관계자들의 인식전환과 참여유도에 더욱 힘써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사진=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