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민 10명 중 7명 ‘추가접종 받겠다’


코로나19 백신 기본접종을 마친 경기도민 10명 중 7명이 백신 추가접종을 ‘받을 의향이 있다’고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미 추가접종을 마친 경기도민까지 합하면 10명 중 8명 가까이가 추가접종에 찬성 입장으로, 백신 추가 접종에 경기도민 상당수가 긍정적인 것이다.

경기도는 지난달 27일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관련 여론조사를 실시해 8일 발표했다.

발표에 따르면 기본접종 완료자 941명 가운데 663명(70%)이 추가접종을 ‘받을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기본접종 완료자 941명 가운데 이미 추가접종을 받은 인원 68명(7%)까지 합하면 기본접종 완료자의 77%가 추가접종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처럼 추가접종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추가접종 수요자’는 고령일수록 높은 비율을 보였다.

70세 이상과 60대는 각각 무려 93%, 92%로 거의 대다수를 차지했다.

50대는 87%, 40대는 79%, 30대는 70%로 각각 조사됐다.

반면 18~29세는 52%로 가까스로 절반에 이르렀다.

추가접종 ‘의향이 없다’는 응답자는 205명(22%)으로 파악됐다.

추가접종 의사가 없는 도민들에게 이유를 들어보니 ‘1~2차 기본접종만으로도 충분해서’가 21%로 가장 높았다.

이어 ‘부작용 사례를 간접적으로 경험해서(19%)’ ‘백신 면역력이 떨어질 때마다 맞는 것이 부담돼서(16%)’ ‘1~2차 기본접종 후 부작용을 직접 겪어서(16%)’ 등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달 27일 만 18세 이상 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3.1%p다.

한편, 정부가 내년 2월부터 청소년 방역패스를 시행하기로 한 가운데 보수성향 교육시민단체인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이 지난 5∼6일 전국 초중고 학부모 1만8349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가운데 93% 수준인 1만7125명이 만 12∼18세 청소년에게 적용되는 방역패스를 반대한 것으로 조사됐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1346명 죽었는데 백신사망 아냐?…억울해 촛불 들었다”
결국 사상 첫 7000명대…김 총리 “매서운 확산세”
병원·어린이집 연쇄 감염, “경북 사흘 째 세 자리 수 확진”
[속보] 신규확진 7175명…서울 2901명, 역대 최다
인천 코로나19 신규 확진 433명 역대 최대
대전 185명 확진…6일만에 일일 최다 확진자 경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