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병원·어린이집 연쇄 감염, “경북 사흘 째 세 자리 수 확진”

포항 소재 병원 관련 12명 시설 격리 중 추가로 확진···101명으로 늘어나


경북도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 131명이 추가로 나왔다. 최근 사흘 연속 세 자리 수를 기록했다.

8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보다 국내 발생 129명, 해외 유입 2명이 늘어난 131명이다.

시·군별 신규 확진자 수는 포항 40명, 경산 24명, 구미 18명, 울진 12명, 영주 7명, 경주 6명, 문경 5명, 김천 4명, 예천·안동·상주·청송·영덕·청도 각 2명, 영천·칠곡·봉화 각 1명이다.

주요 집단 감염 사례로는 포항 소재 병원 관련 12명이 시설 격리 중 추가로 확진됐다. 누계는 101명이 됐다. 포항 소재 어린이집에서는 교사와 원아, 가족 등 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경산의 한 미인가 교육 시설 관련은 5명이 추가로 감염돼 총 50명으로 늘었고 어린이집 교사 2명과 원아 6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감염 경로가 불투명한 확진자는 구미 7명, 포항·경산 각 4명, 울진 3명, 경주·예천 각 2명, 봉화·문경·김천·상주·청도·영천·칠곡에서 각 1명이 나왔다. 나머지 신규 확진자는 기존 확진자들 가족, 지인 등이다.

경북에서는 최근 일일 신규 확진자가 181명, 129명, 131명으로 사흘 연속 100명 이상을 기록했다. 현재 3583명이 자가 격리 중이다.

경북도내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 가동률은 75.0%, 생활치료센터 병상 가동률은 44.6%이며 재택 치료 중인 확진자는 286명이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1346명 죽었는데 백신사망 아냐?…억울해 촛불 들었다”
결국 사상 첫 7000명대…김 총리 “매서운 확산세”
경기도민 10명 중 7명 ‘추가접종 받겠다’
[속보] 신규확진 7175명…서울 2901명, 역대 최다
인천 코로나19 신규 확진 433명 역대 최대
대전 185명 확진…6일만에 일일 최다 확진자 경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