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독] 이재명 “소상공인 ‘100조원 지원’ 당장 하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7일 서울 관악구 서울대에서 열린 서울대학교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에 참석해 '청년살롱 이재명의 경제이야기' 경제정책 기조와 철학을 주제로 학생들과 자유토론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8일 ‘소상공인 코로나19 피해지원’에 100조원을 투입하자는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의 제안에 “지금 당장 지원하자”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측근에게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에게 100조원을 지원하자는 김 위원장 발언을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이 후보 측에 따르면 이 후보는 “100조원 지원하자면 당연히 받겠다”면서 “대신 지금 당장 하자. 지금이 급한데, 당선되면 하겠다는 것은 과거에 기초연금 약속했던 것처럼 헛공약으로 표만 뺏고 안 하겠다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공수표일 가능성이 있으니, 국민의힘이 당론으로 정해야 김 위원장 발언을 신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 고위 관계자도 이날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고민할 것이 뭐가 있느냐”면서 “받으면 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충분히 지원하자는 것이 이 후보의 입장인데, 야당에서 더 지원하자고 하면 오히려 고마운 것 아니겠냐”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7일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소상공인 피해지원금) 50조원으로는 충분하지 않다”며 “부족하다면 국채를 발행해서라도 100조원 정도 마련해 피해 보상에 투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후보 측이 김 위원장의 ‘100조 제안’을 단칼에 수용하겠다는 태도를 밝힌 것에는 소상공인에 대한 두터운 피해 보상이 오히려 여당에 득이 될 것이라는 계산이 깔린 것으로 보인다.

한 민주당 의원은 “어차피 예산은 정부와 여당의 영역”이라며 “그동안 정부와 야당이 반대해서 마음껏 지원하기 어려웠는데, 야당이 먼저 나서주면 우리로선 더할 나위 없이 좋다”고 말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이재명, 청년 항의에 “다했죠?”…정의당 “청년 외침 우습나”
이재명 “플랫폼 지배력 남용 막겠다…모든 수수료 공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