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7175명…‘1만명’ 돌파 눈앞

위중증 840명…전날보다 66명 늘어
중증 병상 가동률 78.7%, 수도권은 84.5%

7일 오후 서울 서초구 강남역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시민들이 검사를 받기위해 대기하고 있다. 뉴시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일 7175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7175명 늘어 누적 48만9484명이라고 밝혔다. 이는 역대 최다 수치로, 기존 최다 기록인 지난 4일 5352명보다 1823명 많다.

전날 4954명과 비교해선 2221명 급증했다.

위중증 환자도 840명으로 역대 최다 기록이다. 직전 최다인 전날 774명보다 66명 늘었다.

확산세는 수도권에서 특히 거세다. 수도권 확진자는 서울 2901명, 경기 2268명, 인천 433명 등 5602명이다.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병상 부족 사태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전날 오후 5시 기준 전국 코로나19 중증 병상 가동률은 78.7%, 수도권 84.5%로 한계치에 다다랐다. 대전과 세종, 강원, 경북은 남은 중증 병상이 없다.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는 이날 2명 늘어 누적 38명이 됐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1346명 죽었는데 백신사망 아냐?…억울해 촛불 들었다”
결국 사상 첫 7000명대…김 총리 “매서운 확산세”
경기도민 10명 중 7명 ‘추가접종 받겠다’
병원·어린이집 연쇄 감염, “경북 사흘 째 세 자리 수 확진”
인천 코로나19 신규 확진 433명 역대 최대
대전 185명 확진…6일만에 일일 최다 확진자 경신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