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45.3%-이재명 37.1%…격차↓ 오차범위밖 우세”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왼쪽 사진)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연합뉴스

다자대결 구도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오차범위 밖 우위를 보인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6∼7일 전국 18세 이상 1036명을 대상으로 차기 대선 후보 지지도를 물은 결과 윤 후보는 45.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지난달 29일 발표된 직전 조사보다 1.6% 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이 후보는 2.0% 포인트 상승한 37.1%를 기록했다.

대선을 앞두고 양강 후보로 지지세가 자연스레 결집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두 후보의 지지율 격차는 8.2% 포인트로 지난 조사 격차보다 0.4% 포인트 좁혀졌지만, 여전히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0% 포인트) 밖 흐름은 유지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4.0%,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2.5%로 뒤를 이었다. 김동연 전 총리는 1.6%였다.

양자 가상 대결에서는 윤 후보가 직전 조사 대비 1.7% 포인트 빠진 46.9%였고 이 후보는 2.3% 포인트 오른 42.0%였다. 두 후보 사이 차이는 오차범위 내인 4.9% 포인트로, 지난 조사의 격차(8.9% 포인트)보다 4.0% 포인트 줄었다.

양자 가상 대결에서 이 후보가 오차범위 내로 윤 후보와 접전을 벌이는 것은 리얼미터가 11월부터 관련 조사를 한 이후 처음이다.

리얼미터는 “이 후보가 상승 흐름을 지속했고 윤 후보는 상승세가 내부 갈등에 희석되며 주춤하는 모습”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0% 포인트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