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송지효 ‘숏컷’ 논란 종결? 김기수 “코디 욕할 일 아냐”

김기수 유튜브 갈무리

뷰티 유튜버로 활동 중인 개그맨 김기수가 최근 불거진 배우 송지효의 스타일 논란과 관련, 스타일리스트를 옹호했다.

김기수는 7일 유튜브 채널에 ‘코디가 안티? 송지효님 숏컷(쇼트 커트)과 스타일링 논란. 이 영상으로 종결지을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앞서 배우 송지효가 최근 헤어스타일을 쇼트 커트로 바꾼 것에 대해 일부 팬들은 ‘송지효의 스타일링(코디/헤어/메이크업) 개선을 촉구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냈다. 이런 가운데 송지효가 최근 밑단이 뜯어진 코트를 입고 공식 석상에 등장해 스타일링 논란에 불을 붙였다.

김기수는 “송지효님 이미지 변신 잘한 거 같다. 팬들이 뿔났다고 하는데 정작 송지효님한테 도움 되는 영상은 하나도 없더라. 그래서 발 빠르게 준비해봤다. 송지효님에게 이 영상 닿길 바란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기수 유튜브 갈무리

김기수는 송지효의 얼굴형, 퍼스트 걸러 등을 분석하며 송지효 스타일링을 칭찬했다. 그는 송지효의 외모에 대해 “이목구비가 굉장히 뚜렷한 분이다. T존이 두드러지기 때문에 앞머리를 내리면 눈이 부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T존이 발달된 분들은 앞머리를 뱅처럼 내리면 안 된다. 앞머리를 까주거나 시스루처럼 내려서 눈썹을 살짝살짝 가려주는 인상을 만들어주면 부드러운 인상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송지효의 헤어스타일에 대해선 “굉장히 어울린다”고 밝혔다. 그는 “이마에서 눈썹까지 1, 눈썹에서 코밑까지 1, 코끝에서 턱선까지 1, 1대 1대 1 비율이 굉장히 아름다운 미의 기준으로 보는데, 송지효님은 거기에 딱 부합되는 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송지효님은 계란형이고, 하관이 너무 예쁘고, 돌출형 입도 아니라서 긴 머리도 어울리고 쇼트 커트도 어울린다”고 덧붙였다.

다만 그는 “앞머리가 조금 걸린다”며 “앞머리를 자를 거면 시스루처럼 보이시하게 잘랐으면 조금 더 예뻤을 것 같다. 앞머리를 너무 바짝 잘랐다”고 지적했다. 이어 “하지만 유니크하고, 파리지엔처럼 도회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구축하기 위해 잘랐다면 난 찬성이다”며 “송지효님은 머리를 기르거나 자르거나 ‘세젤예’(‘세상에서 제일 예쁜 아이’ 줄임말)라 걱정 안 해도 된다”고 했다.

김기수는 지난 2일 ‘2021 Asia Artist Awards’(2021아시아아티스트어워즈, 이하 ‘2021 AAA’)에서 송지효가 뜯어진 코트를 입은 것에 대해 스타일리스트를 두둔했다.

그는 “연예인으로서 얘기하자면, 시상식에 가면 스타일리스트가 옆에 붙어 있지 못한다”며 “상 받으시는 분들은 올라갔다 내려왔다 인사하느라 정신없다. 그래서 스타일리스트가 미처 못 볼 수 있다”고 했다. 이어 “그냥 공주처럼 왕자처럼 앉아 있다가 상 받는 거 절대 아니다. 시상식 가면 너무 바쁘다. 딱 들어가면 그때부터 전쟁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시상식 자리에 스타일리스트가 전혀 못 들어간다”며 “밑단 뜯어지는 건 부지기수다. 사진에 들키냐, 들키지 않느냐인데 송지효님은 들킨 것 같다. 안타깝다. 스타일리스트를 욕할 게 전혀 아니다. 뭐라고 하지 마라”고 강조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