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추미애 “쥴리 증언 등장”…국힘 “가짜뉴스, 인격살인”

추 전 장관 ‘열린공감TV’ 인터뷰 내용 공유
국민의힘 “김건희, 단연코 유흥주점 근무 사실 없어”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8일 페이스북에서 ‘김건희 쥴리 실명 증언 등장’이라며 열린공감TV의 제보자 인터뷰 내용을 공유하자 국민의힘이 “가짜뉴스이며 끔찍한 인격살인”이라면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김건희 쥴리 실명 증언 등장…‘97년 5월 조남욱 회장 연회장에서 만났다’”라는 제목의 열린공감TV 보도를 인용한 오마이뉴스 기사를 공유했다. 그러면서 “쥴리에 대한 해명, 쥴리 할 시간이 없었다. 근데 ‘주얼리’에 대하여는?”이라면서 “커튼 뒤에 숨어도 주얼리 시절 목격자가 나타났네요”라는 내용을 적었다. 앞서 지난 7일에도 “쥴리라고 하면 안 되는 이유가 나왔다. (“주얼리”이기 때문이었나!)”라는 글을 올렸다.

추 전 장관이 공유한 기사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가 과거 유흥주점에서 ‘쥴리’라는 예명으로 일했다는 의혹을 뒷받침하는 제보자의 실명 인터뷰를 담고 있었다. 안해욱 전 대한초등학교태권도협회 회장이 1997년 5월 라마다르네상스호텔 나이트를 방문했다가 쥴리를 예명으로 쓰는 김씨를 만났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기사에는 안 전 회장이 김씨의 본래 예명은 ‘주얼리’였는데 부르다보니 ‘쥴리’로 축약된 것이라고 전해 들었다는 내용도 언급됐다. 추 전 장관이 ‘주얼리이기 때문이었나’라고 말한 내용은 이 대목을 가리키는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최지현 국민의힘 선대위 수석부대변인은 이날 “열린공간TV 방송은 가짜뉴스”라며 열린공감TV와 추 전 장관에 대해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최 수석부대변인은 “열린공감TV는 제보자라는 사람을 내세워 1997년 5월경 ‘쥴리’라는 예명을 쓰는 김건희씨로부터 접대를 받았다는 취지의 방송을 했다”며 “하지만 사실과 다르고 방송 자체로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보자 한 명을 내세워 김건희씨에 대한 입에 담을 수도 없는 수준 낮은 내용을 그대로 방송하고, 하반부에는 같은 제보자가 이재명 후보의 어린 시절을 증언하며 예찬론을 펼치다니 이런 것을 방송하거나 언급하는 분들은 부끄럽지도 않냐”며 “방송에는 ‘○○대 시간강사’로 소개받았다고 하는데, 1997년에는 김건희씨가 숙명여대 교육대학원을 다니고 있었다”고 반박했다.

최 수석부대변인은 “라마다르네상스 회장을 처음 안 시점은 훨씬 뒤로서 1997년경은 서로 알지도 못하던 때”라며 “시기가 맞지 않자 4년 전인 1997년경 미리 시간강사가 되기로 내정되어 있었기 때문에 시간강사로 소개한 것 같다는 말도 안 되는 해석까지 붙였다. 단연코 김건희씨는 유흥주점에서 근무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런 방식이 사람을 대하는 민주당의 민낯”이라며 “대선 후보였던 추미애 전 장관까지 나서 근거 없는 인신공격도 잔혹하게 퍼뜨린다”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정권교체를 해야 하는 이유가 또 하나 늘었다”며 “이런 끔찍한 인격살인과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김건희 등판론’에 권성동 불만 “연예인도 아닌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