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청년 항의에 “다했죠?”…정의당 “청년 외침 우습나”

李, 성소수자 항의에 반문 뒤 웃으며 떠나
정의당 “다한 것은 이재명 후보 자격 수명”

차별금지법제정연대 페이스북 캡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에게 자신을 성소수자라고 밝힌 청년들이 “차별금지법 제정에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말에 사과하라”며 항의 시위를 벌였다. 이들의 항의를 듣던 이 후보는 “다했죠?”라고 반문한 뒤 웃으며 자리를 떴다. 정의당은 이 후보의 태도가 차별받는 사람들에게 냉혹한 면모를 보여줬다며 “무례하기 짝이 없다”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7일 서울대 금융경제세미나 초청 강연회를 마치고 나오던 중 세 명의 청년으로부터 “차별금지법에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말에 사과하라”는 항의를 받았다. 이들은 “나는 성소수자다. 저의 존재는 사회적 합의 대상이 될 수 없다”며 큰 목소리로 이 후보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이들의 항의를 듣던 이 후보는 청년의 목소리가 멎자 웃으며 “다했죠?”라고 반문한 뒤 가볍게 손을 들어 보이고 자리를 떴다. 당시 현장에 있던 이들 중 일부는 이 후보의 대처에 동조하듯 “허허” 하고 웃으며 항의한 학생들을 머쓱하게 만들었다.


이에 대해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다했죠?’ 차가운 이 한마디는 이 후보의 인격 그 자체였다. 차별과 혐오로부터 삶을 지켜 달라고, 존재를 지켜 달라는 절규에 이 후보님은 ‘다했죠?’라는 웃음 띤 한마디를 하고 돌아섰다. 차디찬 두려움 같은 느낌이 들었다”며 “처절한 국민의 절규 앞에 한 손 인사와 웃음 띤 그 차디찬 한마디는 잔인한 천사의 미소였다”라고 적었다.

여 대표는 또 “차별금지법을 대표발의한 정의당 대표로서 ‘다했죠?’라는 물음에 답변 드리겠다”며 “차별과 혐오에 시달리다 살아가는 것마저 포기할 수밖에 없었던, 삶의 경계를 넘어버린 시민들에 대한 인간으로서의 도리를 다하기 위해 차별금지법 제정에 찬성한다고 응답한 71.2%의 국민을 대신해 답변드린다. 다한 것은 이 후보 자격의 수명이다”라고 비판했다.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도 같은 날 페이스북에 “무례하기 짝이 없다. 나의 존재를 외면하지 말라는 성소수자들의 외침이 이 후보는 우습나”라며 “민주당과 이 후보는 차별로 인해 고통받는 시민들의 인권을 더 이상 외면하지 말라”고 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단독] 이재명 “소상공인 ‘100조원 지원’ 당장 하자”
이재명 “플랫폼 지배력 남용 막겠다…모든 수수료 공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