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도권 노후 1기 신도시 활성화 정부 대책 필요해”

고양·성남·부천·안양·군포 등 5개 시장 한 목소리
12월 10일 합동기자회견…정부 차원 대책 마련 요구


1기 신도시가 조성된 경기 고양, 군포, 성남, 부천, 안양 등 수도권 5개 시장들이 1기 신도시 재정비 등 활성화를 위해 힘을 합쳤다.

8일 고양시에 따르면 고양시를 비롯한 군포, 성남, 부천, 안양 등 5개 시장들은 오는 10일 오후 3시 국회 소통관에서 합동기자회견을 열고 1기 신도시 재정비 등 활성화를 촉구한다.

이들은 1기 신도시 입주 30년이 다가오면서 열악한 주거환경, 극심한 주차난 등으로 시민 불편이 커지고 쇠퇴가 우려된다며 노후 1기 신도시 활성화를 위한 특별법 제정을 정치권에 요구할 계획이다.

또한 1기 신도시는 대한민국 정부 차원에서 조성한 최초의 계획 도시인 만큼, 1기 신도시가 미래수요를 반영한 신계획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정부가 결자해지 차원에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노후 1기 신도시 활성화는 도시기능 재편을 통한 주택시장 안정을 목표로 하는 정부의 주택공급정책 방향과도 부합한다는 판단아래, 정부의 조속한 대책마련이 이뤄질 수 있도록 5개 지자체가 공동대응체계를 구축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5개 시장들은 오후 2시20분 국회의원회관 제3간담회의실에서 ‘노후 1기 신도시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서’도 체결할 예정이며, 5개 시의회의장들도 별도의 협약을 맺을 계획이다.

고양시 관계자는 “1기 신도시 5곳의 노후화 실상, 도시 재정비 등 활성화의 당위성, 이를 위한 특별법 제정 등의 필요성을 알리고, 정부와 정치권의 지원 등을 촉구하기 위해 5개 시장들이 합동기자회견을 갖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고양=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