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미접종자 외출제한’ 이탈리아, 버스탔다 과태료 53만원

지난 6일 ‘슈퍼 그린 패스’ 제도 시행한 이탈리아
하루 만에 3000여명 과태료 처분

지난 6일(현지시간) 로마의 버스 정류장에서 승객의 그린 패스를 확인하는 이탈리아 경찰. 신화뉴시스

이탈리아 당국이 코로나19 백신 미접종자에 대해 외출을 제한하는 ‘슈퍼 그린패스’ 제도 등 강화한 방역조치를 시행하기 시작한 지난 6일(현지시간) 하루에만 3000명 이상이 과태료를 처분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이탈리아 내무부에 따르면 경찰은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규제 시행 첫날 전국적으로 12만명 가까이에 대해 단속을 벌였다. 그 결과 그린패스(방역증명서) 관련 규정 위반 937명, 마스크 착용 의무 위반 2077명을 각각 적발해 과태료 처분을 내렸다.

ANSA 통신 등 현지 언론은 로마의 한 바에서 업주와 직원이 그린패스를 갖고 있지 않아 5일간 영업정지를 당했고, 그린 패스 없이 시내버스를 탔다가 400유로(약 53만원)의 과태료를 처분받은 사례도 있었다.

그린 패스는 코로나19 백신을 맞았거나 검사를 통해 음성확인증을 받은 사람, 바이러스 감염 후 회복해 항체를 보유한 사람에게 발급하는 면역증명서다. 국내 기준으로는 방역패스에 해당한다.

내무부는 방역 규제 위반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기로 하고 앞으로도 지속해서 강력한 단속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특히 그린 패스 제도 준수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불시 점검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탈리아는 ‘단계적 일상 회복’(위드 코로나)를 위해 지난 8월 초부터 그린 패스 제도를 시행해 왔다. 문화·체육시설에 입장하거나 기차·비행기·고속버스 등 장거리 교통수단을 이용할 때, 민간·공공 근로 사업장에 출근할 때 그린 패스를 소지하도록 한 제도다.

지난 6일부터는 시내버스·지하철·트램 등 시내 교통수단과 함께 실내 음식점과 바, 영화관, 오페라 극장, 콘서트장, 나이트클럽, 축구경기장 등의 다중밀집 시설을 이용할 때도 그린패스를 지참하도록 규제를 한층 강화한 ‘슈퍼 그린 패스’ 제도를 적용하기 시작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이탈리아서 백신 맞는데 ‘가짜 팔’ 꼼수…치과의사였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