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코로나 공약 2호 “메르스 때처럼 병동 다 비우겠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문재인정부의 코로나19 대응 문제를 연일 때리고 있다. 윤 후보는 코로나 극복 공약 1호로 백신 부작용 국가책임제를 제안한 데 이어 중증환자 병상 확대를 내걸었다.

원희룡 선거대책위원회 정책총괄본부장은 8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립의료원 등을 중환자 전담병원으로 신속히 전환하고 모든 병상을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원 본부장은 “다른 공공의료기관도 감염병 전담병원으로서 기능을 강화하고, 2015년 메르스 사태 때처럼 모든 병동을 비워 코로나 중환자 치유에 집중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문병동이 부족할 경우 예비비를 투입해 공공건물을 개조하거나, 긴급임시병동을 신축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또 “확진자에 대한 재택치료 원칙을 전면 개편하겠다”며 “만성질환, 고령자는 경증이어도 반드시 입원치료를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구급차 외 환자 이송수단을 확대하겠다고 약속했다. 원 본부장은 “구급차 외에 환자의 이송수단을 박탈하는 것은 현실과 맞지 않는 무책임한 정책”이라며 “자가 승용차를 포함한 환자 이송체계를 전면 확대 개편하겠다”고 말했다.

그 외에도 노인 요양기관과 학생 학습공간, 자영업자와 소상공인 사업장에 실내 바이러스 저감장치를 설치, 운영하도록 지원하겠다는 제안도 내놨다.

앞서 윤 후보 선대위는 백신 부작용의 증명 책임을 국가가 지고, 정부가 치료비와 보상금을 지급하는 내용의 백신 부작용 국가책임제를 공약한 바 있다.

원 본부장은 7일 기자회견에서 “문재인정부는 백신 부작용으로 의심되는 거의 모든 피해를 국민에게 떠넘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은 국가 공동체의 필요에 따라 이뤄지는 공공정책이기 때문에 부작용에 대한 인과성 책임은 정부가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윤석열 “인천 흉기난동, ‘여경’ 문제 아냐…진압 무기 필요”
윤석열 “아내, 패션 조언해주다 포기…예능 소질있다고”
노재승 ‘5.18 발언’ 논란에…尹 “제가 논평할 필요 없어”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