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출소 후에 또…보이스피싱 수거책 범행하다 덜미

보이스피싱 수거책과 피해자가 만나는 장면. 파주경찰서 제공 뉴시스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수거책으로 활동하다 징역형을 산 이후 또다시 같은 잘못을 저지른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사기미수 혐의로 A씨(25)를 붙잡아 구속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파주시 아동동의 편의점 앞 노상에서 50대 남성 B씨를 만나 ‘대출대환은 계약위반으로 위약금이 발생하니 대출금을 상환해야 한다’며 현금 2400만원을 가로채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B씨는 금융기관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조직으로부터 ‘저금리 대출을 해주겠다’는 말에 속아 A씨에게 돈을 건넨 것으로 조사됐다.

다행히 현장에서 잠복하던 경찰이 A씨를 검거해 실제 피해로 이어지진 않았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보이스피싱 조직에 돈을 넘기지 않고, 중간에 가로채려고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2018년 서울에서 보이스피싱 조직에 대포통장을 건네주고 현금수거책으로 활동하다 구속됐다. 그는 2019년 출소 후 집행유예 기간 중에 현금수거책으로 활동하다 또 구속됐으며 지난 6월 출소 후 또다시 같은 범행을 시도하다 검거됐다.

경찰 관계자는 “인터넷 구직 사이트에서 보이스피싱 조직이 고액의 일당을 미끼로 젊은이들에게 접근하는 경우가 많다”며 “지속적인 단속이 이뤄지고 있어 반드시 검거되므로 절대 범행에 가담하지 않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