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살 초등생, ‘신호 위반’ 대형 트럭에 참변


신호를 위반한 채 우회전하다 건널목을 건너던 초등생을 치어 숨지게 한 덤프트럭 기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25t 덤프트럭 기사 A씨(60대)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8시54분쯤 인천시 부평구 한 초등학교 인근 건널목에서 초등생 3학년 B군(9)을 치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사고 당시 그는 교차로에서 우회전하고 있었고, 등굣길에 나선 B군은 보행자 신호에서 건널목을 건너고 있었다.

현행 도로교통법상 교차로에서 우회전하는 차량은 보행자 신호등이 녹색이어도 횡단보도를 지나가는 보행자가 없다면 서행해 통과할 수 있다. 다만 교통사고가 나면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으로 ‘12대 중과실’에 해당돼 보험 처리 여부와 상관없이 형사처벌을 받는다.

경찰은 A씨가 보행자 보호의무를 위반해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현장 인근 CCTV 영상과 차량 블랙박스를 토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B군을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자체와 함께 사고 현장이 어린이보호구역에 해당하는지 확인할 예정”이라며 “A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녹색불’에 길 건너던 초등생, 우회전 덤프트럭에 참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