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에 “잠깐 와봐”한 원희룡…홍준표 “버릇없다”

이준석 “원희룡, 좋은 조언자” 논란 차단
원희룡 “분위기 바꾸려고…사적 대화할 때 반말 안 해”

'온마이크' 유튜브 화면 캡처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이준석 대표에게 반말을 한 것을 두고 “버릇이 없어서”라고 일침을 가했다. 이에 이 대표는 “원 지사는 항상 좋은 조언자이자 배울 게 많은 형님”이라며 논란 확대를 사전에 차단했다. 원 전 지사는 “현장 분위기를 부드럽게 하기 위해 한 말”이라며 “사적으로 대화할 때 반말을 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홍 의원이 만든 청년 정치플랫폼 ‘청년의꿈’ 청문홍답 코너에는 8일 “이준석 당대표가 나이가 어리다고 반말하고 당 중진들 수준이 왜 이런지? 국힘이 갈수록 엉망으로 간다”는 글이 올라왔다.
'온마이크' 유튜브 화면 캡처

이 글의 작성자는 “회사에서도 나이가 많으면 높은 직에 어린 분이 있으면 반말해도 가능한가. 바로 그냥 잘리기 십상”이라며 “나이하고 무슨 상관인가. 나이가 어려도 당대표 예우를 해주셔야지 나이 먹었다고 다 어른이 아니다”고 비판했다.

청년의꿈 홈페이지 캡처

이에 홍 의원은 “버릇이 없어서”라는 촌평을 남겼다. 홍 의원은 전에도 이 대표에 대해 “아무리 어려도 당의 가장 큰 어른”이라며 당 중진을 향해 이 대표를 예우할 것을 주문했다.

원 전 지사의 ‘반말’ 논란은 지난 7일 이용호 무소속 의원의 입당식 당시 불거졌다. 원 전 지사는 이 대표를 향해 이수정 공동선대위원장(경기대 교수)과 악수를 하라며 “잠깐만 와봐” “두 분 악수 좀 해봐”라고 말했다. 이 대표가 이 위원장 영입에 반대했던 만큼 둘 사이를 화해시키려 한 장면이었다. 이에 이 대표는 허리를 숙이며 이 위원장과 악수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캡처

논란이 불거지자 이 대표는 직접 진화에 나섰다. 이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당대표가 된 이후로 홍 대표님이 워낙 저에게 깍듯하게 해주셔서 항상 감사하다”며 홍 의원에게 먼저 고마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아무래도 홍 대표님이 당의 대표를 두 번 지내셔서 당의 엄격한 위계를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것이 반영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 대표는 “하지만 그와 별도로 저는 지난 10여년간 이어져온 저와 원 지사님의 격없이 소통하는 관계도 매우 소중하게 생각한다”며 “때로는 오해가 있기도 하지만 원 지사님은 항상 저에게 좋은 조언자이자 또 배울 것이 많은 형님”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 정책총괄본부장 원희룡과 이준석의 관계도 항상 우리의 목표인 대선 승리에 가는 과정 속에서 매우 유연하게 때로는 엄격하게, 때로는 격없이 가져가겠다”며 논란이 확대되는 것을 막았다.

원 전 지사도 페이스북에서 “당시 현장 분위기를 부드럽게 하기 위해 제가 한 말”이라며 “사적으로도 이준석 대표와 대화를 나눌 때에 반말을 하지 않는다. 오해 마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