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 남해화폐‘화전(花錢)’지역경제 버팀목 역할‘톡톡’

생산유발효과 547억원·부가가치유발효과 471억원

코로나 충격 완화…2019년 이후 폭발적 증가세…모바일 비중 높아져


경남 남해군이 발행하는 지역화폐 ‘화전(花錢)’이 지역경제 버팀목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남해군은 8일 경남연구원이 산업연관표에 나타난 생산유발계수 등을 활용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화전의 생산유발효과는 547억4600만원, 부가가치 유발효과는 471억5600만원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다. 군은 11월 기준, 화전은 288억원어치 발행했다. 연말까지 298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군은 ‘화전’ 정착을 위해 재난지원금을 화전으로 지급하고 가맹점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그 결과 소매업·음식업·숙박업·서비스업 매출 증가율이 높게 나타나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위축 타격을 입은 업종들이 매출 유지에 도움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또 군이 국세청 자료 등을 통해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년간 ‘화전’ 발행으로 소상공인들이 많이 분포돼 있는 소매업·음식점업·숙박업·서비스업 업종의 매출액이 안정세를 나타내고 있다. 2019년 대비 2020년도 매출액 추이를 살펴보면 소폭 감소세였는데, 이는 화전이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에 미치는 충격을 다소 완화시키는 완충 역할을 해 온 것으로 풀이된다.

화전이 가장 많이 사용된 업종은 소매업, 음식점·숙박업, 예술스포츠여가서비스업, 교육 서비스업 순이었다. 지역경제 버팀목 역할을 하는 골목상권에서 화전 호응도가 높았다.

모바일 화폐 발행액이 지류형 발행액을 넘어선 것도 골목상권 활성화에 기여했다는 분석이다. 2020년 모바일 화폐 발행액은 30억원, 지류형은 116억원이었으나, 2021년(9월 현재)에는 모바일 화폐 82억원, 지류형 화폐 68억원으로 나타났다.

한편 군은 2022년 방문의 해를 맞아 디자인 공모를 통해 화전화폐 디자인을 새롭게 변경했고, 카드형 화전화폐를 출시하는 등 다양한 시책을 발굴·추진했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남해화폐 화전이 소비 경제의 역외 유출 방지를 통한 긍정적 역할을 해 온 것으로 판단된다”며 “앞으로도 화전화폐를 통한 지역경제의 지속적인 선순환 구조가 정착될 수 있도록 다양한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창원=이영재 기자 yj311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