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본격 시동…2023년 도전장 낸다

범도민 추진단 결성·공동 연구용역 추진

허태정 대전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 이춘희(왼쪽부터) 세종시장이 8일 충남도서관에서 열린 충청권 지방은행 공동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충남도 제공

충청권 4개 시·도가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을 위한 공동 연구용역을 수행하고 오는 2023년 금융위원회에 인가서를 제출하기로 결의했다.

충청권 지방은행이 설립되면 금융분권이 실현되고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 지원 등이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허태정 대전시장과 이춘희 세종시장,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8일 홍성군 내포신도시에 위치한 충남도서관에서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을 위한 공동 추진 협약을 체결했다. 일정상 협약식에 참석하지 못한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사전에 서명했다.

협약에 따라 4개 시·도는 앞으로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을 공동으로 추진하게 된다.

세부적으로 4개 지역민들이 참여하는 범도민 추진단의 결성 및 활동을 지원하고 지방은행 설립을 위한 공동 연구용역을 추진한다.

또 각 지역 상공인과 상공회의소, 기업인 연합회 등의 동참과 지역민들의 지지를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지방은행 설립 추진에 필요한 사항은 각 시·도 실무 협의를 통해 결정한다. 이후 출자자 모집 등을 거쳐 2023년 금융위원회에 인가서를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충청권 지방은행이었던 충청은행은 1997년 IMF 구제금융 사태 이후 진행된 금융 구조조정으로 이듬해 6월 문을 닫았다. 현재 지방은행이 있는 지역은 부산 대구 경남 광주 전북 제주 등 6곳이다.

지방은행이 없어지면서 충청권은 지역 금융경제가 낙후되고 지역 자금이 역외로 유출되는 부작용을 겪었다.

실제로 충남의 경우 2019년 지역내총생산(GRDP)이 114조6420억원을 기록하며 전국 3위에 이름을 올렸지만, 역외유출 규모 역시 25조470억원으로 전국 1위를 차지했다. 여기에 금융이 수도권으로 집중되며 금융 양극화도 더욱 심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지방은행이 설립되면 지역 자금을 효과적으로 조달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조성된 자금을 지역경제 발전에 활용할 수 있다. 또 지역 금융 활성화를 비롯해 연고·비재무 정보만으로도 중소기업에 대한 대출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앞서 충남도는 지난 6월 전문가 토론회를 통해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 추진을 공식화했다. 현재 연구지원단을 꾸려 관련 연구와 조사를 진행 중이다.

양승조 지사는 “2019년 기준 충남과 충북의 역외유출 규모는 각각 전국 1위와 2위였다”며 “지역민에게 분배되고 지역경제에 재투자 돼야 할 수십조원의 자금이 외부로 빠져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소득의 역외유출을 막고 지역 금융을 활성화 시킬 유일한 방안은 지방은행 설립 뿐”이라며 “충청권 지방은행 설립을 위해 함께 힘을 모으자”고 강조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