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탄소중립 첫걸음, 스마트 산림종자 처리시설 ‘산씨움터’ 준공

산림용 종자처리 시설인 '산씨움터'. 산림청 제공

기후변화 대응이 가능한 스마트 산림종자 처리시설인 ‘산씨움터’가 완공됐다.

산림청 8일 충북 충주시에 위치한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에서 산씨움터 준공식을 개최했다. 국민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선정한 명칭인 산씨움터는 ‘씨앗을 움 틔우는 곳’을 의미한다.

산씨움터는 우수 종자의 구과(毬果, 소나무 등의 열매)를 건조해 선별, 포장, 저장 등을 모두 자동으로 제어할 수 있는 자동화 시설이다.

총 120억원의 예산이 투입됐으며 지하 1층 지상 3층에 연면적 2878㎡(약 870평) 규모다.

시설 운영이 시작되면 인력부족 문제가 해소되고 종자의 품질도 더욱 향상될 전망이다.

일례로 기존에는 잣종자 35t을 처리하기 위해 327명을 약 40일간 투입해야 했지만, 종자처리 자동화시설에서는 16명을 4일 정도만 투입하면 된다.

산씨움터는 또 종자의 정밀 선별기술 및 코팅·가공기술을 도입해 산림종자의 품질을 대폭 개선할 수 있다. 묘목생산 비용도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으로 산림청은 기대하고 있다.

남태헌 산림청 차장은 “우량 종자의 확보는 탄소중립 실현의 첫걸음”이라며 “산씨움터 조성을 통해 기후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탄소중립에도 이바지하겠다”고 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