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의외의 ‘찐친’ 비·노홍철의 라이딩 여행…‘먹보와 털보’ 11일 공개

사진=넷플릭스 제공

“‘연예계 ‘톱티어’인 비(정지훈)와 홍철이가 어떻게 친하지?’ 하는 생각으로 시작했어요.”

MBC ‘무한도전’ ‘놀면 뭐하니?’의 김태호 PD가 넷플릭스를 통해 선보이는 예능 ‘먹보와 털보’를 기획하게 된 계기는 전혀 계획적이지 않았다. 김 PD는 8일 온라인으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놀면 뭐하니?'에서 ‘싹쓰리’가 끝났을 때쯤 노홍철에게 연락이 왔다. ‘요즘 비하고 라이딩, 캠핑 다니는데 재밌어’하면서 비에 대한 호기심을 얘기했다”며 ‘먹보와 털보’를 만들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이 프로그램은 김 PD와 장우성, 이주원 PD가 지상파 소속으론 최초로 넷플릭스와 손잡고 내놓는 예능이다. ‘먹보’인 비와 ‘털보’ 노홍철이 바이크를 타고 전국을 누비며 다양한 여행의 재미를 선보이는 버라이어티다. 음악감독은 싱어송라이터 이상순이 맡았다.

전국의 아름다운 풍경뿐만 아니라 ‘먹보’와 ‘털보’의 맛집 탐방과 패션을 엿보는 것도 관전 포인트다. ‘먹보’인 비가 다양한 맛집을 소개하고, 손수 만든 요리도 선보인다. 턱수염을 길러 ‘털보’로 분한 노홍철은 각 회차마다 화려한 패션으로 눈길을 끌 예정이다.

제작진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두 사람의 케미를 보여주는 데 집중했다. 김태호 PD는 “어디에 갈지 지역을 정하고 준비하는 과정에서 두 사람의 캐릭터가 극명히 나타나서 제작진이 의도적으로 뭘 담아야지, 예능적 장치를 넣어야지 하고 생각하기보다 두 캐릭터를 고스란히 담아보자 했다”고 말했다.

MBC 퇴사를 앞둔 김 PD는 “‘먹보와 털보’는 20년을 다닌 사랑하는 MBC에서의 마지막 기억을 남겨준 프로그램이라는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 ‘먹보와 털보’는 오는 11일 오후 5시 넷플릭스에서 10회 전편이 공개된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