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연히 주운 지갑에 필로폰이 들어 있다면…’

광주경찰, 필로폰 든 지갑에서 지문 채취해 용의자 검거


필로폰 마약류를 넣어둔 지갑을 잃어버린 40대 남성이 경찰의 추적 수사로 쇠고랑을 차게 됐다.

광주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8일 향정신성 의약품을 소지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40대 남성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7월 필로폰 마약류를 보관하던 지갑을 분실했다가 꼬리를 잡혔다. 경찰이 누군가 주워 신고한 지갑에서 소량의 ‘필로폰’을 발견한 게 결정적 단서가 됐다.

경찰은 지문 감식 등 끈질긴 추적 수사 끝에 A씨의 신원을 밝혀내고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신병을 확보했다.

경찰은 A씨가 올해 6월부터 8월까지 광주 서구 농성동 원룸 자택에서 필로폰 등 향정신성 약품을 투약한 혐의가 드러났다고 밝혔다.

보안강화를 위해 해외에 서버를 둔 온라인 메신저 앱을 통해 유통책과 연락을 주고받으며 필로폰을 산 뒤 투약했다는 것이다.

A씨는 과거에도 마약 투약 혐의로 처벌 받은 전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잠복 끝에 A씨를 전날 자택에서 검거했다. 직후 A씨는 간이 시약검사에서 음성 판정이 나왔지만, 경찰이 추궁하자 투약 사실을 시인했다.

경찰은 A씨의 통신 기록 등을 토대로 마약 유통 경위를 조사 중이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