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자=젖소’? 서울우유의 황당 광고…“시대착오적”

서울우유가 지난달 29일 공개한 유기농 우유 홍보 영상 속 장면. 처음엔 좌측 여성들의 모습을 보여주다가 이후 우측 젖소로 바뀐 장면을 연출했다. 유튜브 캡처

서울우유가 최근 공개한 여성을 젖소로 비유하는 내용의 유기농 우유 홍보 영상이 뒤늦게 논란에 휩싸였다.

서울우유는 지난달 29일 공식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자사 유기농 우유 제품을 홍보하는 영상을 공개하고 감상평을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했다.

서울우유가 지난달 29일 공개한 유기농 우유 홍보 영상 캡처

논란이 된 52초 분량의 광고영상은 다큐멘터리 형식으로 연출됐다. 한 카메라를 든 남성이 강원도 철원에서 서울우유 유기농 우유의 비밀을 포착했다는 내용이다.

영상에선 남성이 무언가를 촬영하면서 “마침내 그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것에 성공했다”는 내레이션이 나온다.
서울우유가 지난달 29일 공개한 유기농 우유 홍보 영상 캡처

서울우유가 지난달 29일 공개한 유기농 우유 홍보 영상 캡처

이윽고 화면에는 새하얀 옷을 입은 여성들이 냇가에 모여 물을 마시는 모습이 나온다. 또 여성들이 목초지에 엎드려 요가를 하거나 가부좌를 하고 있는 모습도 등장한다.

이 대목에서 “청정 자연의 깨끗한 물을 마시고 친환경 유기농 식단을 고집하며 쾌적한 환경에서 평화롭게 살아가는 그들”이라고 소개하는 내레이션이 들린다.

서울우유가 지난달 29일 공개한 유기농 우유 홍보 영상 캡처

이후 카메라를 든 남성이 조심스레 촬영을 시도하다 나뭇가지를 밟아 소리가 나고, 한 여성이 고개를 돌리자 목초지에 있던 여성들이 모두 젖소로 바뀐다.

광고는 “깨끗한 물, 유기농 사료, 쾌적한 청정 자연 속 유기농 목장에서 온 순도 100% 서울우유, 유기농 우유”라는 멘트와 우유를 마시며 미소를 짓는 남성의 모습으로 마무리된다.

이를 두고 8일 일부 인터넷 커뮤니티에선 ‘여자를 젖소에 비유해서 광고한 서울우유’라는 제목의 글과 함께 광고를 비판하는 목소리가 이어졌다.

누리꾼 사이에선 “무슨 생각으로 이런 광고를 만든 건지 모르겠다” “2021년에 만들어진 광고라는 게 믿기지 않는다” “젖소를 여자에 비유한 것도, 그걸 몰래 찍는다는 콘셉트도 모두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비판적인 반응이 나왔다.

유튜브 캡처

논란이 커지자 해당 동영상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김승연 인턴기자

서울우유, 여혐 논란에 “모델 8명 중 남성이 6명”
여성이 젖소로 변신… 서울우유 여론 뭇매에 공식 사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