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캣타워? 햄스터집? “복층 원룸 실제로 가봤더니…”

유튜브 채널 ‘집공략’ 캡처

집주인이 ‘복층 원룸’이라고 주장한 집의 황당한 실체가 8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공개돼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 ‘집공략’에 ‘복층인 듯 복층 아닌 복층 같은 원룸’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부동산 중개보조원은 “주인분이 복층이라고 말씀하셔서 영상을 찍는다”며 서울 관악구에 위치한 4평짜리 반지하 원룸을 소개했다.

하지만 그가 비밀번호를 누르고 집 안에 들어서 곳곳을 살폈을 때, 집주인이 언급한 ‘복층 원룸’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대신 방 한편에 설치된 두꺼운 판과 사다리가 눈에 띄었다. 집주인은 해당 판이 올려진 공간을 복층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추정된다.

중개보조원은 “집주인이 복층이라고 말씀하셔서 왔는데 사실 저희 사무실에서도 여기를 복층이라고 부르지는 않는다”며 “벙커 침대 아니면 캣타워방이라고 한다”고 머쓱한 심정을 드러냈다.

유튜브 채널 ‘집공략’ 캡처

집주인이 언급한 ‘복층 원룸’의 복층 부분으로 보이는 두꺼운 판 위에는 얇은 매트리스가 깔려있다. 이는 성인 한 명이 겨우 누울 수 있는 비좁은 공간이다. 침대 길이가 짧은 탓에 신장이 180㎝가 넘는 사람이라면 다리 혹은 머리가 빠져나올 수밖에 없는 구조다.

중개보조원은 “이야기를 들어보니 여기 올라가서 주무시는 분들이 많지는 않을 거 같다. 밑에서 주무시는 분들이 많더라”며 “장점은 공간을 분리해서 쓸 수 있다는 점이다. 단점은 콘센트가 없어 밑에 있는 콘센트를 멀티탭으로 연결해서 휴대전화를 충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외 다른 공간의 컨디션에 대해서는 가격 대비 나쁘지 않다는 평가가 이어졌다. 주방은 좁았지만 싱크대 상태 등은 깔끔했으며 화장실도 혼자 사용하기에 무난해 보였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이 집은 보증금 100만원에 월세 40만원으로 나온 매물이다. 또 역에서 도보 15분 거리에 있고, 다른 원룸에 비해 방 사이즈가 크게 나온 편이라 인근 원룸 매물 중 인기가 많은 집인 것으로 전해졌다.

유튜버는 이런 점들을 언급하며 “공과금이 포함된 가격이라면 가격대에 비해 나쁘지 않은 방”이라고 평가했다.

이런 독특한 구조의 원룸을 접한 누리꾼들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한쪽에선 “이게 왜 복층이냐. 우리는 이거를 선반이라고 부르기로 했다” “무슨 햄스터 집도 아니고 너무한다” 등 ‘복층 원룸’이라는 주장에 황당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또 “복층이라고 하는 곳은 짐 놓는 용도로 쓰면 될 것 같긴 한데 밑에서 자다가 선반이 떨어질까 무섭다. 선반에서 자기도 불안하다”는 우려를 표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반면 일각에서는 “요즘 서울 원룸 가격을 생각하면 나쁘지 않은 조건”이라며 긍정적으로 보기도 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