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생명의 은인” 지하철에서 만난 ‘콩고 왕자’ 조나단

유규선씨 인스타그램 캡처

‘콩고 왕자’로 불리는 방송인 조나단(22)의 미담이 뒤늦게 알려졌다.

조나단과 한 예능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한 방송인 유병재의 매니저 유규선씨는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좋은 사람”이라는 글귀와 유튜브 영상에 달린 장문의 댓글을 캡처해 올렸다. 캡처 사진에는 조나단을 자신의 생명의 은인이라고 밝힌 누리꾼 A씨의 사연이 담겨 있었다.

댓글을 보면 A씨는 지난해 11월 서울 지하철 9호선에서 조나단에게 도움을 받았다. A씨는 “몇 달 전 지하철에서 공황장애가 왔던 적이 있었다”며 “과호흡 때문에 119가 올 때까지 (지하철) 역에서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고 있을 때 지하철을 기다리던 조나단씨가 물을 가져다주시고, 호흡을 천천히 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고 적었다.

이어 “그가 마스크에 투명 실드까지 착용했지만 평소 유튜브를 챙겨보던 저는 조나단씨라는 걸 눈치챘다”면서 “저 때문에 열차 몇 번 보냈을 텐데 미안하다고 하는 저에게 괜찮다며 다독여줬다. 정말 감사했다. 하는 일 모두 잘되시고 항상 행복하시라”고 인사했다.

A씨는 ‘미담을 꾸며냈다’는 주장에 반박했다. 그는 “저에겐 정말 생명의 은인 같은 분인데 ‘주작’(조작된 글을 뜻하는 인터넷 은어)이라니 마음이 아프다”면서 조나단에게 도움을 받았던 구체적인 시간과 장소도 공개했다.

그는 “2020년 11월 21일 9호선 정차역 CCTV를 돌려보라”며 “아파서 기억이 뚜렷하지는 않지만 신논현 또는 노량진역이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유씨는 이 사연과 더불어 환하게 웃음 짓고 있는 자신과 조나단의 사진을 게재했다.

(왼쪽부터) 방송인 조나단, 방송인 유병재 매니저 유규선씨. 유규선씨 인스타그램 캡처

조나단은 아프리카 콩고 내 부족인 키토나의 왕자 욤비토나의 아들이다. 욤비토나는 콩고 내전 이후 2002년 정치적 핍박을 피하기 위해 조국을 떠나 한국으로 들어왔다. 2008년 난민으로서 합법적 체류가 가능해지자 가족을 한국으로 불렀다.

조나단은 가족과 함께 2013년 KBS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에 출연해 이름을 알렸다.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에 재학하며 구독자 31만명을 지닌 유튜버로 활동하고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 유병재·유규선씨와 등장해 또 한 번 화제를 모았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