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30년 만에 드러난 캐나다 해군 중장 성폭력

캐나다 군 수사국, 성폭행·음란행위 혐의로 기소

헤이든 에드먼슨 캐나다 해군 중장. 연합뉴스

캐나다 해군 중장이 30년 전 성폭행 혐의가 드러나 재판에 넘겨졌다.

캐나다 CBC방송 등 현지 언론은 7일 “군 수사국이 형법상 성폭행 및 음란행위 혐의로 헤이든 에드먼슨 해군 중장을 기소했다”고 보도했다.

에드먼슨 중장은 1991년 브리티시 컬럼비아(BC)주 에스퀴몰트 기지 해군 훈련센터의 부사령관 재직 당시 해상 훈련 중인 함정에서 당시 19세의 여성 훈련생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 퇴역한 피해 훈련생은 지난 3월 CBC방송을 통해 성폭행 피해 사실을 폭로했다. 그는 “에드먼슨 중장이 1991년 태평양에서 해상 훈련 중이던 HMCS 프로바이더 함을 하와이 진주만 기지에 정박했을 때 범행을 저질렀다”며 “에드먼스 중장은 함내 사무실에서 훈련생을 앞에 두고 음란행위를 했다. 당시 고함을 지르며 저항했다”고 주장했다.

에드먼슨 중장은 혐의를 전면 부인하고 있다. 에드먼슨 중장의 변호인은 “모든 혐의를 일제히 부인한다. 국가에 헌신한 자신의 명예를 회복할 기회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훈련병의 폭로 이후 군 인사 담당 사령관으로 재직하던 에드먼슨 중장을 정직 조치했다. 또 군내 성범죄를 민간 당국이 맡아 처리하도록 한 국방부 지침에 따라 에드먼슨 중장의 처벌 절차를 민간 법정으로 이관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달 애니타 애넌드 국방부 장관은 두 번째 여성으로 취임한 뒤 첫 정책으로 군 내 성범죄 퇴치와 폐쇄적 군 문화 근절을 위해 군 성범죄 조사와 처벌을 민간 사법 당국으로 이관토록 했다.

이에 따라 군 당국은 현재 수사 중인 군 내 성범죄 145건을 연방 경찰 등 민간 사법 기관으로 이전키로 하고 사건별 평가 등 세부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CBC방송은 “그중 성범죄 혐의로 조사 대상인 군 고위직이 7명에 이른다”고 전했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