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故 노태우, 파주 동화경모공원 안장…국가장 마무리

노태우 전 대통령 장지 예정 부지인 경기도 파주시 통일동산 내 동화경모공원. 연합뉴스

지난 10월 26일 별세 후 경기도 파주시 검단사에 임시안치된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지가 9일 파주시 통일동산지구 내 동화경모공원으로 옮겨진다.

행정안전부와 파주시에 따르면 안장식은 이날 오후 파주 통일동산지구 내 동화경모공원에서 열린다.

동화경모공원은 이북 도민의 망향의 한을 달래기 위해 1995년 통일동산지구 내 탄현면 법흥리에 조성된 묘역과 납골당 시설이다. 원래는 실향민과 파주 지역민을 대상으로 하는 묘지 시설이지만 파주시와 시설 운영진이 노 전 대통령 측의 안장 요청을 받아들였다.

행안부는 “검소한 장례를 희망한 고인의 뜻과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고려해 참석 인원을 최소화하고 유가족을 중심으로 안장식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안장식에는 국가장 집행위원장인 전해철 행안부 장관, 최종환 파주시장, 한양수 파주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노 전 대통령 재임 시 청와대 경제수석비서관을 지낸 김종인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도 유족 측 인사로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장식은 개식, 국기에 대한 경례, 고인에 대한 경례, 종교의식, 추모사, 헌화 및 분향, 안장, 취토, 조총 및 묵념, 폐식의 순서로 진행된다.

앞서 아들 노재헌 변호사는 지난달 29일 장지 결정 사실을 발표하면서 “이곳에서 ‘보통 사람’을 표방하던 고인께서 실향민들과 함께 분단된 남북이 하나되고 화합하는 날을 기원하시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이날 안장식을 끝으로 노 전 대통령의 국가장 절차는 모두 마무리된다.

노 전 대통령의 유해는 그동안 장지 결정이 늦춰지면서 파주의 사찰인 검단사에 임시 안치돼 왔다. 49재는 오는 13일 오전 10시 검단사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