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지현 “청년층 구애하는 대선후보들, 여성 권리 언급은 피해”

뉴시스

국내 ‘미투’Me Too·나도 피해자다) 운동을 촉발시킨 서지현 검사는 8일(현지시간) 한국의 유력 대선 후보들이 의도적으로 여성의 권리 관련 사안에 대해 언급을 피한다고 말했다.

서 검사는 이날 미 국무부가 민주주의 정상회의 개최와 맞물려 마련한 화상 행사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서 검사는 대선 후보들이 젊은 남성 유권자들의 표심에 구애하기 위해 여성의 권리에 대한 언급을 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서 검사는 또 “두 유력 대선후보는 여성가족부를 해체(dismantle)하겠다고 약속했다”고도 했다.

서 검사는 “한국은 (성 평등에 있어) 아직 갈 길이 멀다”면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한국의 성별 임금격차가 31%로 가장 크다고 지적했다.

서 검사는 “많은 검사가 나를 ‘배신자’, ‘검사의 수치’로 부를 것이고 나를 계속 쫓아내려고 하겠지만 나는 살아남았다”면서 “나 혼자 이걸 할 수 없고 누구도 이 목표를 혼자 달성할 수 없다. 우리는 가능한 한 많은 여성 지도자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여성가족부 개편을 공약한 바 있다. 소위 ‘이대남’으로 불리는 20대 남성 유권자의 표심을 염두에 둔 행보로 해석됐다.

이날 행사는 9∼10일 미국이 중국과 러시아 견제를 위해 전 세계 약 110개국을 초청해 화상으로 개최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의 사전행사 격으로 마련됐다.

언론의 자유, 여성의 지위 향상, 민주적 가치 지원을 위한 기술 혁신 등의 주제를 놓고 전세계에서 패널들이 초청됐으며, 서 검사는 ‘장벽깨기 : 모든 형태의 젠더 기반 폭력에 대한 대응’이라는 소주제로 마련된 세션에 참석했다.

서 검사는 2018년 1월 검찰 내 성폭력 피해를 폭로하며 한국 내 ‘미투’ 운동의 중심에 섰다. 서 검사는 현재 법무부의 ‘디지털 성범죄 등 대응 태스크포스’ 팀장을 맡고 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