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수정, 김건희 논란에 “사회가 여성에게만 가혹”

뉴시스

이수정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최근 불거진 조동연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과 윤석열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논란에 대해 “이 사회가 너무 여성에게만 가혹하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8일 오후 YTN 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조 전 위원장과 김씨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어떻게 보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주부터 여론의 흐름을 봤다. 한 사흘쯤 나를 검증하더니, 그다음엔 조동연 교수의 사생활 논란이 4일 정도 나왔고, 어제와 오늘은 김씨 이야기가 나왔다”면서 “왜 이렇게 이 사회가 여성들에 대해 가혹한가, 왜 우리의 사생활만 그렇게 관심이 있나, 그게 너무 안타깝단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누구를 뽑는 건가. 지금 대통령을 뽑는 거다. 그런데 왜 여성들을 가지고 이 난리 통속인지 잘 이해가 안 된다”라고 꼬집었다.

또 “대통령 (후보) 당사자가 하자가 있으면 큰 문제지만, 그게 아니라면 일단 두고 볼 일이다”라며 “진실은 밝혀진다. 지금 의혹만 가지고 너무 선입견적으로 접근하는 건 편파적이다”라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능력과 사생활을 동일 선상에 두고 판단하는 잣대에 대해서도 “우리가 국모(國母)를 선거하는 건 아니잖나. 사실 국모란 용어도 동의하기 좀 어렵다. 무슨 조선 시대인가. 결국, 일 잘할 대통령, 법치주의를 잘 유지할 대통령을 뽑으면 되는데, 왜 그렇게 그분들 배우자들을 가지고 논란인지 이해가 잘 안 된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이 위원장은 지난 1일 오전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여성이라는 이유로 받는 오해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낸 바 있다. 이 위원장은 이날 방송에서 남편이 윤 후보와 대학 동기라 자신이 선대위에 가게 됐다는 루머에 대해 해명하며 “내가 남자였다면 그런 말을 했겠나. 내가 여성이 아니었다면 이런 종류의 댓글이 달리겠나. 나는 그 댓글 보면서 굉장히 격분했다. 내가 남자였다면, 내 아내가 누구 동창이란 게 중요한 문제가 됐겠나”라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