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언제쯤…소상공인이 본 경영회복 시점 ‘2023년 이후’

연합뉴스

코로나19 일일 확진자가 7000명대를 기록하고 오미크론 변이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코로나 사태가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좀처럼 잡히지 않는 코로나 확산세에 소상공인들의 한숨이 깊어진다. 이들은 내년 하반기가 돼야 경영회복이 가능할 것이라고 봤다.

9일 신용보증재단중앙회의 3분기 기업경기실사지수(GBSI)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9월 10~24일 소기업·소상공인 사업체 2149개를 대상으로 경기 전망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32.9%가 사업장 경영회복 예상 시점으로 내년 하반기를 꼽았다. 이어 내년 상반기(20.8%), 2023년 이후(14.7%) 등의 순이었으며 모르겠다는 답변은 28.4%였다.

이번 조사는 지역신용보증재단 보증을 이용하는 소기업·소상공인을 상대로 실시한 것으로 최근의 코로나19 확산세와 오미크론 변이 이슈는 반영되지 않았다.

사업장 경영회복을 위해 가장 필요한 조치 사항으로는 보증 등 금융공급 확대가 57.7%로 가장 많았고 이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17.7%), 신속한 백신 접종(17.2%) 등의 순이었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거리두기 단계 격상으로 이동 및 영업시간 제한이 강화되는 것에 대해서는 정책은 이해하지만 소상공인을 위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응답이 52.8%로 절반을 넘었다. 그다음으로 국익을 위한 어쩔 수 없는 희생(21.2%), 일부 고위험 업종만 단속을 강화하고 다른 업종의 경우 제한 완화 필요(12.0%), 사업장의 자율 방역 또는 신고하에 제한 없는 운영 필요(11.0%) 순이었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사업장 운영 개선에 도움이 되는지에 대해서는 ‘도움이 된다’(35.7%)가 ‘도움 되지 않는다’(31.2%)는 답변을 소폭 웃돌았다. ‘보통’이라는 응답은 33.2%였다.

5차 재난지원금인 소상공인 희망복지자금과 관련해서는 신청한 업체가 47.3%, 신청하지 않은 업체가 52.7%였고 신청 업체 중 희망회복자금을 받은 경우는 79.4%였다.

희망회복자금을 수령했거나 심사 중인 883개 사업체를 대상으로 희망회복자금이 자금 사정에 도움이 되는지를 물은 조사에서는 ‘도움 되지 않는다’가 43.4%로 ‘도움 된다’(33.4%)는 답변보다 많았다. 보통이라는 응답은 23.2%였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