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우유, 여혐 논란에 “모델 8명 중 남성이 6명”

서울우유가 여성을 젖소에 비유한 광고 영상을 공식 유튜브 채널에 게재해 논란이다. 왼쪽 사진은 광고 속 남성 모델. 서울우유 유튜브 갈무리

서울우유가 여성을 젖소에 비유한 광고를 게재했다가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였다.

문제가 된 광고는 서울우유가 지난달 29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린 52초 분량의 영상으로 자사 유기농 우유 제품을 홍보하는 내용이다.

이 영상은 카메라를 든 한 남성이 강원도 철원군의 한 청정 지역에서 흰옷을 입은 8명의 남녀를 발견하는 장면으로 시작한다.

‘마침내 그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것에 성공했다’는 자막과 함께 8명의 남녀가 냇가에서 물을 마시거나 목초지에 엎드려 요가를 하는 장면이 나온다.

서울우유 유튜브 갈무리

카메라를 든 남성이 이들을 몰래 촬영하려 한다. 이때 인기척을 느낀 남녀가 모두 젖소로 바뀐다. 영상은 “자연 속 유기농 목장에서 온 순도 10% 서울우유, 유기농 우유”라는 내레이션과 함께 마무리된다.

누리꾼들은 해당 광고가 여성을 젖소에 비유했고, 남성이 여성을 몰래 촬영하는 내용까지 담고 있는 점을 문제 삼았다. “여성을 젖소로 비유한 게 불쾌하다” “성인지 감수성이 부족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논란이 일자 서울우유 측은 8일 해당 광고를 삭제하고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겠다”며 사과했다.

서울우유 관계자는 이날 조선닷컴과의 통화에서 “광고에 등장하는 모델 8명 중 6명이 남성이고 2명이 여성”이라며 특정 성별을 부각하거나 비하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광고에서 여성 모델을 수차례 클로즈업한 것에 대해선 “고의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해당 영상은 서울우유가 광고대행사를 통해 외주 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여자=젖소’? 서울우유의 황당 광고…“시대착오적”
여성이 젖소로 변신… 서울우유 여론 뭇매에 공식 사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