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폭행 만취녀’ 엄마 “딸 크게 성장할 기회”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일면식도 없는 40대 가장을 무차별 폭행한 20대 여성의 어머니가 ‘이번 일로 딸이 성장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 비판을 받고 있다.

8일 피해자 A씨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당신(가해자 모친)은 저와 제 아내, 중3 아들, 7세 딸의 명예와 자존심을 또 한 번 무참히 더럽히고 짓밟아 버렸다”면서 가해자의 모친이 모 유튜버와 나눈 통화 내용을 문제 삼았다.

이 유튜버는 지난 5일 유튜브 채널에 가해자 B씨의 어머니와 통화한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서 가해자 어머니는 “(피해자) 아들을 때린 정확한 정황도 없고”, “동영상을 자세히 보면 조금 이상하지 않아요? 빠져나갈 입구를 찾는데 계속 못 가게 잡고”, “이 기회가 어쩌면 딸이 크게 성장하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거예요” 등의 말을 했다.

유튜브 갈무리

A씨는 “통화를 듣고 아연실색했다”며 “사람 맞습니까? 정말 모정을 가장한 당신의 이기심과 선택적 공감은 대체 어디서 나오느냐”고 분노했다.

그는 자기 아들을 때린 정황이 없다는 주장에 “사건 조사 안 보셨냐”며 “당신 잘난 딸이 직접 실토한 것마저 뒤집을 생각이냐”고 반박했다.

또 딸의 퇴로를 방해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폭행 후 도주를 이렇게 합리화시킬 수도 있구나”라며 “교통사고 후 도망가는 뺑소니를 그냥 가게 둬야 하냐”고 지적했다.

특히 “딸이 성장할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한 부분에 대해서는 “가장 화가 나는 말”이라며 “우리가 당신들의 거름이냐”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A씨는 “변호사 선임했다는 소식 들었다. 이제 전면적 시작”이라며 “기다렸던 바다. 준비 많이 했다. 확실히 말하겠다. 이제 사과 안 받는다. 조만간 법정에서 보자”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앞서 A씨는 지난 7월 30일 오후 11시쯤 서울 성동구 한 아파트단지 주변 산책로에서 아내, 중학생 아들, 7세 딸과 산책하던 중 만취한 B씨으로부터 휴대전화 등으로 머리와 여러 부위를 무차별 폭행당했다.

B씨는 경찰이 출동하자 되레 자신이 A씨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A씨는 폭행당하면서도 신체 접촉으로 불이익을 받을 것을 우려해 강하게 저항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에게 상해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사건을 넘겼다. 이에 B씨는 “너무나 죄송한 마음에 죽고 싶은 마음까지 들었다”라는 사과 문자와 함께 합의금 3000만원을 제시했다.

그러나 B씨는 A씨에게 직접 사과를 하지 않았고, A씨는 “돈 문제가 아니라고 수차례 어필했건만 진정성 1도 없이 본인들 뜻대로만 하는 모습들이 참 난감하고 안타깝다”며 합의를 거절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