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들 때린 초등학생 폭행했다가 법정에 선 아빠

법원 “반성하는 점 참작” 집행유예 선고


자신의 아들이 폭행당하는 모습을 보고 화가 나 폭행 가해자인 초등학생을 때린 아버지에게 법원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40대 A씨는 지난 7월 울산의 한 아파트 놀이터에서 9세 아들이 11세 B군으로부터 폭행당하는 모습을 목격했다. B군은 아들의 목덜미를 잡아 벤치에 대고 누르고 있었다.

A씨는 곧바로 달려가 B군을 폭행했다. 머리를 4차례 강하게 때리고 멱살을 잡아 밀치고 넘어뜨렸다. A씨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울산지법 형사8단독 정현수 판사는 A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해 아동에 대한 폭행 정도가 상당하고 부모가 엄벌을 원하고 있다”며 “피고가 깊이 반성하는 점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우발적·일시적 범행인 점 A씨에게 동종 범죄 전력이 없는 점 등도 양형에 고려했다고 밝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