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천국가자” 생활고에 아들 살해하려 한 20대 엄마

법원 “죄질 나빠” 징역 2년 선고


우울증과 생활고로 인해 초등학생 아들을 살해하려 한 20대 엄마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A씨(28)는 지난 5월 두 차례에 걸쳐 제주시 내 자택에서 초등학교 1학년생 아들(7)의 목을 조르고 코를 막아 살해하려 했다. A씨는 아들에게 “같이 천국가자”는 말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범행을 하려 할 때 아들이 극심하게 저항해 범행은 미수에 그쳤다

A씨는 아들의 아버지로부터 매달 양육비 50만원을 받았지만 아들의 끼니를 제대로 챙겨주지 않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아들은 A씨가 반복해서 범행을 하자 외할머니에게 “할머니 집에 데려가 달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외할머니가 경찰에 신고해 A씨의 범행이 드러나게 됐다.

A씨는 앞서 경찰 조사에서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생활고와 우울증을 겪다가 범행을 저질렀다. 아들과 함께 나도 죽으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제주지법 형사2부(부장판사 장찬수)는 살인미수,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에 대해 징역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잘못은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 피해자 부친도 처벌을 원치 않고 있다”며 “범행 당시 피고인이 정신질환을 앓고, 경제적 어려움 헤어진 남자친구에 대한 배신감으로 심리적으로 어려운 상황에 있었다”고 밝혔다.

다만 “죄질이 좋지 못하고 피해자도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피고인이 당장 사회에 복귀할 경우 재범 위험성이 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