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착] 정은경 가면까지…‘살인백신’ 학부모 집회 현장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등 60여 개 단체가 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앞에서 청소년 방역 패스 철회 등을 요구하는 항의 집회를 열었다. 연합

정부가 내년 2월부터 식당·카페·학원·도서관·독서실 등 다중이용시설에 ‘청소년 방역패스’를 적용하는 것을 둘러싸고 학부모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학생의 학습권을 박탈하고 자녀의 백신 접종을 원치 않는 학부모의 요구를 무시한 채 사실상 접종을 강제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등 60여 개 단체가 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앞에서 청소년 방역 패스 철회 등을 요구하는 항의 집회를 열었다. 집회에 참석한 한 아이가 '강제접종'이 적힌 손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연합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등 60여 단체는 9일 소아·청소년 백신 접종에 반대하며 방역패스 확대 적용 철회를 요구하는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교육부와 질병관리청 등을 항의 방문하기로 했다.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등 60여 개 단체가 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앞에서 청소년 방역 패스 철회 등을 요구하는 항의 집회를 열고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

이들은 ‘살인백신’ ‘강제접종’ ‘무한접종’ 등이 적힌 주사기 모양의 피켓을 들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의 가면을 쓴 이에게 접종하는 액션을 취하는 등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했다. 정 청장의 가면을 쓴 시위자는 ‘나 정은경은 앞으로 코로나 백신 위험이 사실로 공인된다면 민형사상의 책임을 질 것을 약속합니다’라는 내용이 담긴 팻말을 들고 있다.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등 60여 개 단체가 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앞에서 청소년 방역 패스 철회 등을 요구하는 항의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

다른 팻말을 살펴보면 ‘코로나 백신은 제2의 세월호’ ‘살인적 강제 백신 우리는 거부한다’ ‘백신 부작용 정은경이 책임져라’ ‘백신독재 결사반대’ 등의 내용이 적혀 있다.

청소년은 학원·도서관·스터디카페 등을 이용하려면 백신 접종을 완료했거나 48시간 이내 유전자증폭(PCR) 음성 확인서를 소지해야 한다. 미접종자의 학습권 침해 논란도 거세지며 청소년 방역 패스 조치에 대한 학부모 단체와 학원 반발은 더욱 확산될 전망이다.

전국학부모단체연합 등 60여 개 단체가 9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 앞에서 청소년 방역 패스 철회 등을 요구하는 항의 집회를 하고 있다. 연합

정부는 학습권보다 학생 보호가 더 중요하다는 취지로 정면 돌파하고 있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지난 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비대면 백브리핑에서 “청소년을 코로나19 감염에서 보호하는 가치를 높게 봤을 때, 학습권에 대한 권한보다 보호라는 공익적 측면이 더 크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정은경 “청소년 방역패스 개선안 마련하겠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