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여성이 젖소로 변신… 서울우유 여론 뭇매에 공식 사과

왼쪽 사진은 광고 속 모델. 서울우유 유튜브 갈무리

여성을 젖소에 빗댄 광고로 여론의 뭇매를 맞은 서울우유협동조합이 결국 공식 사과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서울우유는 8일 오후 공식 홈페이지에 ‘유기농 우유 유튜브 광고에 대한 사과의 말씀 올립니다’라는 제목의 사과문을 올렸다. 회사는 “광고 영상으로 불편함을 느끼셨을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번 사안을 내부적으로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앞으로 유사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논란이 된 영상은 지난달 29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린 52초 분량의 유기농 우유 제품 홍보물이다. 영상은 한 남성이 강원도 철원의 청정지역에서 흰옷을 입은 남녀를 몰래 촬영하는 내용으로 시작한다. 남성이 서울우유 유기농 우유의 비밀을 포착했다는 내용인데, “마침내 그들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것에 성공했다”는 내레이션이 나온다. 이 장면에서 불법 촬영이 연상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서울우유 유튜브 갈무리

이후 사람들이 모두 젖소로 바뀌는 장면이 그려졌고, 이 과정에서 여성 모델을 여러 차례 클로즈업해 여성을 젖소에 비유하며 ‘여성혐오’를 부추겼다는 비판이 쏟아졌다. 이에 서울우유 측은 모델 8명 중 6명이 남성이라며 특정 성별을 비하할 의도는 없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하지만 회사의 해명에도 온라인을 중심으로 불매운동까지 일어나는 등 비판이 거세지자 서울우유는 공식 유튜브 채널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해당 광고를 삭제했다.

서울우유의 여성혐오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03년 ‘먹어도 되고 몸에 발라도 되는 요구르트’를 홍보하기 위해 서울 종로구 한 화랑에서 여성 누드모델의 몸에 요구르트를 뿌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당시 광고담당자와 모델 등은 대법원에서 공연음란죄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여자=젖소’? 서울우유의 황당 광고…“시대착오적”
서울우유, 여혐 논란에 “모델 8명 중 남성이 6명”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