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낸시랭 폭행’ 왕진진 2심도 실형…낸시랭은 “빚만 10억”

2심 재판부, 왕진진에 징역 6년 선고
낸시랭 최근 방송 출연 “사기결혼에 속아”

낸시랭 전 남편 왕진진(본명 전준주). 뉴시스

팝아티스트 낸시랭의 배우자였던 왕진진(본명 전준주)이 사기와 횡령, 배우자 폭행 혐의로 2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1-2부(부장판사 송혜영 조중래 김재영)는 9일 횡령·사기·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왕씨에게 징역 6년을 선고한 1심을 유지했다. 40시간의 성폭력 치료 프로그램 이수 명령도 유지됐다.

왕씨는 지난 2019년 이혼 소송 도중 낸시랭으로부터 상해·특수협박·특수폭행 등 혐의로 고소됐고 구속 기소됐다. 그는 도자기 수백 점을 받고도 대금을 주지 않은 혐의 등으로도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관련 사건들을 병합 심리한 후 일부 사기 혐의를 제외한 대부분의 혐의를 유죄로 인정했다.

항소심 재판부는 왕씨가 낸시랭을 폭행, 협박, 감금한 사실이 모두 인정된다고 판시했다.

낸시랭은 지난 2017년 12월 왕씨와 혼인신고를 했다. 다음해 10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이혼할 뜻을 밝히고 소송을 냈다. 낸시랭은 대법원까지 간 끝에 지난 10월 이혼 소송에서 최종 승소했다.

낸시랭은 지난달 11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낸시랭은 당시 왕씨와 혼인신고를 했던 이유에 대해 “갤러리 관장님, 대표님과 미팅을 통해 만나서 왕씨를 완전히 믿고 있었다. 혼인신고를 먼저 하자고 했고, 거절했지만 반복되는 설득에 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한사람한테 속은 게 아니라 조직이 있었다”고도 했다.

낸시랭은 “결론적으로는 사기 결혼인데 속아 넘어간 저도 한심하고 바보같다. 가족이 없으니까 상의할 사람도 없고 40대가 넘으니까 가정을 만들고 싶은 열망이 커서 유혹에 넘어간 것 같다”고 말했다.

낸시랭은 왕씨의 행적들이 다 공개됐을 때는 이미 혼인신고를 한 상태였다고 설명했다. 낸시랭은 “두세 달 만에 이혼한다 그러면 또 얼마나 시달릴까 두려움도 있었고 바보같이 당시에는 가정을 지켜보겠다고 생각해 잘살아 보려고 했다”고 말했다. 낸시랭은 왕씨의 잦은 폭행을 견딜 수 없었고 결국 이혼을 결심하게 됐다고 밝혔다.

낸시랭은 “전 그냥 이용 대상이었다”며 “한남동 집을 담보로 1금융, 2금융, 사채까지 대출을 받아서 자기네들이 썼다. 남은 빚만 9억8000만원”이라고 말했다.

낸시랭은 지난 10월 낸시랭 작가의 시그니처인 고양이 코코샤넬을 팝아트로 캐릭터화시킨 개인전 ‘버블코코 Bubble Coco’를 개최하기도 했다.
팝아티스트 낸시랭이 지난 10월 서울 종로구 인사동 갤러리그림손에서 열린 개인전 '버블코코 Bubble Coco' 기자간담회에서 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뉴시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